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미국·중남미

미 크레이그벤터 연구소, DNA 인공합성 성공

등록 :2008-01-25 19:24수정 :2008-01-25 19:25

크게 작게

‘실험실서 생물체 창조’ 논란예고
미국 과학자들이 디엔에이 조각들을 이어 붙여 인공 박테리아의 게놈(유전체·사진)을 합성하는 데 성공해, 인공 생명체를 둘러싼 윤리논쟁이 더 뜨거워질 전망이다. 미국 과학저널 〈사이언스〉는 24일(미국 시각) “비영리 민간연구소인 ‘크레이그 벤터 연구소’의 연구팀이 ‘미코플라스마 제니탈리움’이라는 박테리아의 디엔에이를 인공 합성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580가지 유전자를 지닌 이 박테리아는 본래 사람의 비뇨생식계에 기생하는 세균이다.

연구팀은 지난해부터 완전히 해독된 이 박테리아의 게놈을 실험실에서 재구성하려는 연구를 벌여왔다. 이번 합성 성공은 효소와 효모를 이용해 이뤄졌다. 먼저 조립할 대상이 되는 디엔에이 조각들을 모은 다음, 이 디엔에이 조각들에서 염기서열이 중복되는 부분을 찾아냈다. 그런 뒤에 ‘접착제’ 구실을 하는 효소를 이용해 디엔에이 조각의 중복되는 끝 부분을 이어 붙여 4개의 긴 디엔에이 가닥을 만들어냈다. 연구팀은 이 디엔에이 가닥들을 효모에 넣어 효모 안에서 ‘하나의 완전한 염색체’가 만들어지도록 유도했다.

연구팀은 향후 이 인공 게놈을 살아 있는 세포에 넣어 인공 게놈이 세포를 탄생시킬 수 있을지 연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이언스〉는 “이번 연구가 인공 합성된 디엔에이가 실제 생물체가 될 수 있음을 증명하진 못했다”면서도 ”약물, 바이오연료 등을 효율적으로 만들어내는 ‘주문형 박테리아’를 만드는 길을 열었다”고 평가했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기념비적 업적”이라는 평가과 함께 더불어 “아직 증명된 건 아니다”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고 이 저널은 전했다.

인간 게놈 지도를 처음 작성했던 크레이그 벤터 박사는 2003년에도 14일 만에 5386개의 염기 규모를 갖춘 인공 바이러스를 만들어 발표한 바 있다.

오철우 기자 cheolwoo@hani.co.kr

사진 〈사이언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바이든 굳히기? 트럼프 뒤집기? 펜실베이니아에 달렸다 1.

바이든 굳히기? 트럼프 뒤집기? 펜실베이니아에 달렸다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결정 연기한 이유 봤더니 2.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결정 연기한 이유 봤더니

트럼프, 비공개 행사서 “공화당 상원 다수당 유지 어렵다” 3.

트럼프, 비공개 행사서 “공화당 상원 다수당 유지 어렵다”

스페인, 결국 국가경계령 재발동…야간 통행금지 발판 마련 4.

스페인, 결국 국가경계령 재발동…야간 통행금지 발판 마련

미국, 코로나 확진 8만명 최다인데…트럼프 “검사 늘어서” 5.

미국, 코로나 확진 8만명 최다인데…트럼프 “검사 늘어서”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