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한겨레TV한겨레TV일반

[FOLDER: 추적_5·18_40년] #3 말투부터 손짓까지…그들의 ‘청문회 조작’

등록 :2020-03-23 06:59수정 :2020-03-23 10:11

크게 작게

“광주학살? 책임전가 음모!” 리허설까지 한 ‘3각 편대’ 심층 해부

“저는 절대 관여하지 않았습니다. 이것은 저에게 책임을 전가하고자 하는 음모입니다.”

1988년 11월, 국회 5·18청문회장. 정호용 전 특전사령관은 시종일관 당당하고 고압적인 태도를 유지했습니다. 광주학살에 대한 책임을 묻는 질문에도 당황하지 않았습니다. 그럼에도 여당 소속 청문위원들은 질책하지도, 따져묻지도 않았습니다.

김희송 전남대학교 5·18연구소 교수는 이런 모든 것이 사전에 치밀하게 기획된 시나리오에 따른 것이었다고 말합니다. “단순히 예상 질문에 대한 답을 준비해 두는 정도가 아니라, 호텔에 모여서 청문회장과 똑같이 카메라까지 설치해 두고 예행연습을 한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여당 의원은 이렇게 질문하고 그에 대해 답은 이렇게 하자’, ‘그 답을 할 때엔 이런 제스처를 취할 필요가 있어’ 이런 식으로 시시콜콜한 부분까지 계획했다고 합니다.

군이 스스로 확보하고 있는 문서들을 폐기하거나 위·변조하고 있을 때, 청문회장에선 노태우 정권과 민정당, 그리고 증인들이 리허설대로 연극을 했던 것입니다. 심용환 역사학자는 이들을 ‘청문회 3각 편대’라고 부릅니다. ‘FOLDER’ 3편에서 이들의 청문회 조작 행태를 심층 취재했습니다.

<한겨레TV>가 5·18 광주항쟁 40주년을 맞아 역사학자 심용환과 함께 기획한 심층 프로그램 ‘FOLDER’는 5월 18일까지 매주 월요일, 한겨레 홈페이지와 유튜브 채널에서 방송됩니다. 많은 시청 바랍니다. 김도성 피디 kdspd@hani.co.kr

프로듀서: 이경주

취재-구성: 심용환 김도성 위준영

타이틀: 문석진

컴퓨터 그래픽: 문석진 박미래 김수경

촬영-편집: 김도성, 위준영

드론촬영: 박성영

자료영상 제공: 5.18민주화운동기록관

연출: 김도성, 위준영

제작: 한겨레TV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한겨레TV 많이 보는 기사

[한겨레 라이브] 이런 총선은 없었다…1당은 누가? 결정적 변수는? 1.

[한겨레 라이브] 이런 총선은 없었다…1당은 누가? 결정적 변수는?

[한겨레라이브―클립] ‘총선 9분 정복’ 국정지지도 오르는데 민주당 왜 엄살? 2.

[한겨레라이브―클립] ‘총선 9분 정복’ 국정지지도 오르는데 민주당 왜 엄살?

[한겨레라이브―클립] 의정부지검, 윤 총장 장모 기소할까? 3.

[한겨레라이브―클립] 의정부지검, 윤 총장 장모 기소할까?

위성정당 막장극…‘황교안’만 몰랐던 이야기 3.

위성정당 막장극…‘황교안’만 몰랐던 이야기

[성한용의 일침] 전염병까지 정치에 이용…통합당, 어느 나라 사람인가? 5.

[성한용의 일침] 전염병까지 정치에 이용…통합당, 어느 나라 사람인가?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