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교육

봄마중…벌레마중…설레는 마음

등록 :2006-03-26 18:39수정 :2006-03-29 11:32

크게 작게

붉나무와 떠나는 생태기행
붉나무와 떠나는 생태기행
붉나무와 떠나는 생태기행

학교 갔다 오는 길, 숲 옆 고갯길에서 나무는 며칠 동안 네발나비가 날아다니는 걸 보았지. 이른 봄, 벌레들이 잠에서 깨어나고 있어. 부지런한 네발나비는 일찍도 깨어났어. 집 목욕탕 세면대 위엔 집 안에서 겨울을 난 톱다리개미허리노린재가 돌아다녀. 아직 잠이 덜 깨었는지 느릿느릿 돌아다녀. 슬슬 벌레들도 깨어나기 시작하고 봄맞이 대청소나 할까 해서 방안에 있는 형광등 갓을 떼어내 보니, 그 안엔 온통 벌레들 투성이야. 날도래, 무당벌레, 조그만 나방이나 벌 따위. 작년에 불빛을 찾아 날아 들어왔다 죽은 벌레들이야. 빈 달걀판에 나눠 담고 하나하나 이름을 붙여 뒀어. 지난 가을 마당 담벼락에 붙여놓은 무당거미 하얀 알집은 겨울을 잘 났을까? 생각 난 김에 후다닥 밖으로 나가 살펴보니 아직 깨어날 생각이 없는 모양인지 잠잠.

흙더미 헤치는 나무랑 단.
흙더미 헤치는 나무랑 단.
봄 햇살이 따끈따끈 봄바람이 살랑살랑 봄이 왔어. 벌레들아, 어서어서 일어나. 벌레들이 얼마나 깨어 나왔을까? 봄 마중 벌레 마중 가자. 어디어디서 네발나비가 날아다니고 있을까? 뒷산으로 벌레 찾으러 나서는 길, 개암나무 노란 수꽃이 벌써 축축 늘어졌어. 수꽃 옆에 빨갛고 아주 조그만 암꽃이 부끄러운 듯 살짝 꽃을 드러내 놓았어. 가장 일찍 봄을 알리는 생강나무는 그럼 그렇지. 부지런히 노란 꽃을 틔워 여기저기 오종오종 달고 있어. 차곡차곡 한 짐 싸서 긴 겨울 여행을 떠났던 겨울눈들이 툭툭 벌어지며 겨울 짐들을 풀어내. 싱싱한 초록빛 찔레나무 가지엔 손톱보다 조그만 새싹들이 삐죽삐죽 올라왔어. 조팝나무 싹도 나오고 인동 싹도 나오고. 얼마 안 있으면 숲은 여러 가지 색으로 단장을 할 거야.

가만, 마른 풀 더미 위에 뭔가 움직여. 거미 떼가 와그르르 발발발. 우아, 우글우글 많기도 해. 땅 속에서 겨울을 난 벌레들은 어떡하고 있을까? 산비탈 흙을 조심스레 헤쳐 보니까 벌레가 있어. 어른벌레로 겨울을 난 꽃벌, 노린재, 좁쌀메뚜기가 화들짝 놀라 허둥지둥 도망가. 겨울잠에서 덜 깨어 조금 느릿하긴 하지만. 미안, 얼른 보고 흙을 살살 다시 덮어 주었지. 산 아래 찰흙 속에선 하얗고 통통한 애벌레를 보았어. 헛발이 없는 걸 보니 딱정벌레 애벌레인 듯 해. 나무랑 단이는 벌레보다 찰흙이 더 좋은지 가지고 나선 잠자리채에다 찰흙을 잔뜩 담아 들고 갔지. 이른 봄 잠자리채를 들고 돌아다니는 나무랑 단이 모습이 뜬금없어 보이는지 지나가는 사람들이 자꾸 흘낏흘낏. 그나저나 네발나비를 만날 수 있을까 했더니 날씨가 꾸물꾸물해서인지 보이지 않아. 네발나비가 알을 낳는 환상덩굴이 무성하게 자라던 자리를 찾아가 보았더니 떡잎 두 장이 길쭉한 환상덩굴 새싹이 어느새 많이 자라나 나왔어.

집 가까이에 있는 절에 가니 햇살 따사로운 앞마당에 하얀 냉이 꽃이랑 남보랏빛 꽃마리 꽃이 피었어. 냉이 꽃 위로 비단노린재 한 마리가 올라왔어. 쌍살벌(왕바다리) 여왕벌이 땅위에서 굼실굼실. 잠이 덜 깨 비실비실해 보이지만 겨울을 견뎌낸 여왕벌은 이제 어엿한 왕국을 만들 거야. 활기차게 붕붕 날아다니는 벌도 있어. 몸집이 커다래. 별명이 똥파리 단이한테 진짜 파리가 한 마리 달라붙었어. 먹고 있는 하얀 떡을 한 입 나눠 먹자고 온 걸까? 형님, 나도 떡 한 입 주쇼! 단아, 동생 파리한테 떡 한 입 줘. 하하하, 단이를 놀려먹었지. 스님이 지나가다 노린재를 보고는 무슨 벌레냐고 물어보셔. 혹시 냄새나는 벌레 아니냐고. 법당 안에 엄청 많이 들어온다고. 노린내 풍기는 노린재예요. 그런데 어디선가 무당벌레 냄새가 나. 땅 아래를 내려다보니까 담벼락 아래에 남생이무당벌레, 무당벌레가 붙어 있어. 떼를 지어 모여 겨울을 나고 다른 무당벌레들은 흩어지고 몇몇이 남아 있나 봐. 남생이무당벌레는 겨울을 못 나고 죽어 있었어.

벌레 찾으러 나선 길, 네발나비를 못 만나 조금 아쉽기는 했지만 그래도 이른 봄 겨울잠에서 일찍 깨어난 부지런한 벌레들을 많이 만났지. 자그맣게 일어나고 있는 봄도 느끼고 말이야. 봄이 우리 코밑에 다가와 있어. 봄은 참 확확 변화가 많은 계절이야. 엄청 빨리빨리 바뀌니까 게을러선 안 돼. 봄을 느끼려면 우리도 부지런해야 해. 나무랑 단이는 잠자리채에 담아온 찰흙을 마당에다 펼치더니 조물딱조물딱 신이 났어. 물을 받아서 뿌리고 그릇에다 다시 질척한 찰흙을 퍼 담고. 흙이 그렇게나 좋을까? 나무야, 단아, 오늘 무슨 벌레를 만났니?

na-tree@hanmail.net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옵티머스 의혹’ 받은 이낙연 대표실 부실장 숨진 채 발견 1.

‘옵티머스 의혹’ 받은 이낙연 대표실 부실장 숨진 채 발견

복통에 쓰러진 학생, 감독관이 시험지 들고 함께 병원으로 2.

복통에 쓰러진 학생, 감독관이 시험지 들고 함께 병원으로

내일부터 상표띠 없는 생수 판매 허용된다 3.

내일부터 상표띠 없는 생수 판매 허용된다

법무부 내분 격화… 윤석열 장모 기소한 중앙지검 검사 사의 4.

법무부 내분 격화… 윤석열 장모 기소한 중앙지검 검사 사의

‘징계 속도전’ 제동 걸린 추미애…전열 재정비 시간 가질듯 5.

‘징계 속도전’ 제동 걸린 추미애…전열 재정비 시간 가질듯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