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부동산

서울 아파트값 2주째 보합세...‘노·도·강’ 상승폭도 둔화

등록 :2020-03-26 15:20

크게 작게

한국감정원 주간 아파트값 동향
도봉·강북 상승률 0.08% → 0.06%
강남4구 -0.1%로 낙폭 확대
인천, 수원 등 ‘풍선효과’ 주춤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사진기자단
서울 아파트값이 2주 연속 보합세를 나타냈다. 수원·구리·인천 등 수도권 아파트값도 오름폭이 줄면서 풍선효과가 잦아드는 모습이다.

26일 한국감정원의 ‘주간 아파트값 동향’을 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 변동률은 지난주에 이어 2주 연속 0.00%를 기록했다. 서울 강남4구(동남권) 아파트값은 0.10% 떨어지면서 지난주(-0.09%)보다 낙폭이 확대됐다.

강남구와 서초구가 나란히 0.14% 떨어지며 지난주(각 -0.12%)보다 하락폭이 커졌고 송파구도 0.10% 내려 지난주(-0.08%)보다 낙폭이 확대됐다. 지난주 0.01%의 변동률을 기록한 강동구는 5주 만에 다시 보합 전환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위축 불안감이 커졌고 공시가격 상승에 따른 보유세 부담 확대, 주택구입 때 자금출처 증빙 강화 등의 영향으로 매수세가 급격히 위축되는 분위기다.

그간 상대적으로 집값이 강세를 보였던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일대도 상승폭이 줄었다. 노원구는 지난주 0.06%에서 이번주 0.05%, 도봉구와 강북구는 지난주 0.08%에서 이번주 0.06%로 오름폭이 각각 둔화했다. 이들 지역도 최근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매수 문의가 감소하면서 일부 단지는 시세보다 싼 매물에 거래가 이뤄졌다.

경기도 아파트값은 0.28% 오르면서 지난주(0.40%)보다 상승폭이 줄었다. 수원시는 지난주 0.75%에서 금주 0.25%로 상승폭이 뚝 떨어졌다. 구리도 지난주 0.92%에서 금주 0.76%로 줄었고 인천은 미추홀구(0.51%)와 남동구(0.49%)의 강세에도 불구하고 0.42% 올라 지난주(0.53%)보다 오름폭이 감소했다. 과천시도 0.03% 떨어져 지난주(-0.01%)보다 하락폭이 확대됐다.

전세 시장은 이사수요가 감소하면서 전국 아파트 기준 0.05%로 지난주(0.07%)보다 상승폭이 줄었다. 서울은 지난주와 같은 수준(0.04%)을 유지했으나 경기도는 지난주 0.08%에서 0.03%로 오름폭이 줄었다.

최종훈 기자 cjhoon@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코로나19 여파에 ‘동물의 숲’ 흥행…때 아닌 ‘닌텐도 열풍’ 1.

코로나19 여파에 ‘동물의 숲’ 흥행…때 아닌 ‘닌텐도 열풍’

금감원, ‘묻지마식 주식투자’ 자제 촉구 2.

금감원, ‘묻지마식 주식투자’ 자제 촉구

에어서울, 베트남 다낭에 전세기 보내… 저비용항공사 최초 3.

에어서울, 베트남 다낭에 전세기 보내… 저비용항공사 최초

최근 5년간 투자받은 벤처기업 가치 124조…1천억 이상 235개 4.

최근 5년간 투자받은 벤처기업 가치 124조…1천억 이상 235개

국세청, 500만원 미만 체납 소상공인 압류·독촉 6월까지 유예 5.

국세청, 500만원 미만 체납 소상공인 압류·독촉 6월까지 유예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