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산업·재계

대한항공, ‘화물’ 덕에 전세계 유일 2분기 흑자 항공사

등록 :2020-08-06 16:01수정 :2020-08-07 02:13

크게 작게

매출은 44% 급감…“하반기에도 화물 주력”
대한항공이 코로나19 직격탄에도 불구하고 ‘화물’ 덕분에 2분기 연속 적자를 피했다. 대한항공은 지금껏 2분기 실적이 나온 전 세계 주요 항공사 중 유일하게 흑자를 낸 곳이 됐다.

6일 대한항공이 공시한 2분기 잠정실적을 보면, 코로나19로 인한 여객수요 감소로 매출액은 지난해 2분기(3조201억원)와 견줘 44% 감소한 1조6909억원을 기록했다. 대신 화물기를 ‘풀가동’하면서 짐만 실어 여객기를 띄우는 등 화물기 공급 극대화 전략을 편 덕에 1485억원 영업이익을 냈다. 당기순손익도 1624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지난해 2분기엔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이 각각 1015억원, 3808억원이었다.

대한항공의 여객 수송실적(RPK·유상여객킬로미터)은 지난해 2분기와 비교하면 92.2% 수직 낙하했지만, 화물 수송실적(FTK·화물톤킬로미터)은 17.3% 늘었다. 통상 화물 운송의 40~50%를 차지하는 여객기 하부 화물칸(벨리) 수송은 어려워진 대신 화물기 가동률을 22% 늘리면서 전체 화물 공급은 오히려 1.9% 늘어났다. 덕분에 화물 부문 매출액은 지난해 2분기와 견줘 94.6%(5960억원) 늘어난 1조2259억원으로, 전체 매출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지금까지 2분기 실적을 발표한 영국항공·아메리칸항공·일본항공·루프트한자 등 전 세계 주요 항공사 중 흑자를 낸 곳은 대한항공이 유일하다.

대한항공은 하반기에도 여객 수요가 살아나기 어렵다고 보고 화물기 중점 영업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23대의 대형 화물기단 등의 강점을 십분 활용해 방역물품 및 전자 상거래 물량, 반도체 장비 및 자동차 부품 수요 등을 적극 유치하며 수익 극대화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여객기 좌석을 떼어내 화물기로 활용하는 방안도 추진할 예정이다.

박수지 기자 suji@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단독] 쓴 돈이 번 돈 6배…김범수 가족회사 ‘케이큐브’ 미스터리 1.

[단독] 쓴 돈이 번 돈 6배…김범수 가족회사 ‘케이큐브’ 미스터리

기아의 좌절, 국민기업의 이상은 사라진 것일까 2.

기아의 좌절, 국민기업의 이상은 사라진 것일까

[단독] 카카오 김범수 두 자녀, 가족회사에서 벤처투자 열공 중 3.

[단독] 카카오 김범수 두 자녀, 가족회사에서 벤처투자 열공 중

코스피 대형주에 쏠림 심화…증시도 ‘K자 양극화’ 그림자 4.

코스피 대형주에 쏠림 심화…증시도 ‘K자 양극화’ 그림자

[단독] 김범수 아들·딸, 케이큐브홀딩스 근무 중…승계작업 앞둔 ‘경영수업’? 5.

[단독] 김범수 아들·딸, 케이큐브홀딩스 근무 중…승계작업 앞둔 ‘경영수업’?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