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산업·재계

부모가 된 X세대 “합리적 균형 사랑해요”

등록 :2006-01-15 18:37수정 :2006-01-15 23:48

크게 작게

제일기획, 2635세대
옛 X세대들은 부모가 되어서는 어떻게 달라졌을까?

제일기획이 15일 내놓은 ‘2635세대 부모 Fair-ents’ 조사 보고서를 보면, X세대 부모들은 기존 부모세대들과 달리 나와 남, 부부와 자녀 등에 대해 ‘합리적인 균형’을 추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26~35살이 된 X세대는 1970년대에 태어나 90년대 초반 서태지에 열광하고, 외환위기라는 사회적 격동기를 겪은 세대다. 자기중심적이고 충동적인 소비행태를 보이며, 규정이 불가능한 세대란 뜻에서 X세대라고 불렸다.

“양육위해서라면 처가쪽 이사” 57%
“아들 딸 구분안해요” 86%
“아이와 남편보다 내가 소중” 72%

친정, 시집? 잘 해주는 쪽이 좋아!= 부모가 된 X세대의 가족관은 자유롭고 유연하다. 이들은 ‘장남이라고 해서 꼭 부모를 모셔야 하는 것은 아니다(68.3%)’라고 생각하고 있으며, 여성의 사회활동이 활발해지면서 친가든 외가든 아이의 양육을 도와주는 쪽과 더 가깝고 친하게 지내는 것이 자연스러워졌다. 57.1%가 아이 양육을 위해 처갓집 근처로 집을 옮겼거나 그럴 의향이 있을 정도로 남성에게 처가살이는 더 이상 부끄러운 일이 아니게 됐다.

“아들, 딸 구분을 왜 해?”= ‘자녀의 성 구분을 하지 않는다’는 응답자가 86.4%를 차지했고, ‘딸이 아들보다 재산이라고 생각’하는 비율이 85.6%, ‘한 명만 낳을 거라면 딸이 낫다’는 응답이 절반에 이른다. 과거 아들 쪽으로 확연히 기울어졌던 부모들과 달리 X세대 부모들의 경향은 평등하고 수평적인 가족의 모습을 더욱 일반화시킬 것으로 보인다.

모성만큼 ‘여성성’ 중요=X세대 주부의 71.7%는 ‘아이와 남편보다 자신이 소중하다’고 생각했으며, ‘아이를 키우면서도 문화생활을 맘껏 누리고 싶다’는 주부가 91.9%를 차지했다. 이들을 겨냥한 교양강좌와 최신 유행 패션, 뷰티 관련 산업의 급성장은 이와 무관하지 않은 것들이다.

X세대 부모들은 또 ‘아이나 양육 때문에 일을 소홀히 하고 싶지 않아’(76.7%) 하며, ‘출산과 양육 만큼 사회적 성취를 중요시’(91.9%) 여긴다. 자녀의 직업도 꼭 ‘사회적으로 인정받는 직업이 아니더라도 재미있어 한다면 문제 없다’(90.9%)는 것이 이들의 생각이다. 박재항 제일기획 국장은 “X세대 부모들은 어느 한 군데로 치우치지 않으려 하고, 허세나 명분보다 합리적 실리를 추구하기 때문에 기존의 부모들(Parents)과 다른 ‘Fair-ents’로 부를 수 있다”고 말했다.

홍대선 기자 hongds@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외환보유액 금융위기 이후 최대폭 감소 1.

외환보유액 금융위기 이후 최대폭 감소

외국인-개미군단 사상 최대 대결…코로나가 만든 국내증시 진기록 2.

외국인-개미군단 사상 최대 대결…코로나가 만든 국내증시 진기록

온라인 개학 앞두고 ‘웹캠’ 매출 폭증…“공급량 부족” 3.

온라인 개학 앞두고 ‘웹캠’ 매출 폭증…“공급량 부족”

“MB가 탕진한 국민 세금 최소 189조원” 4.

“MB가 탕진한 국민 세금 최소 189조원”

삼성전자 미국 세탁기 공장서 코로나 확진…가동 중단 5.

삼성전자 미국 세탁기 공장서 코로나 확진…가동 중단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