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산업·재계

“2030년 전력수요 예측, 원전 최대 10기 분량 감소”

등록 :2017-07-13 18:38수정 :2017-07-14 09:47

크게 작게

2017~2031년 전력수요 전망
2년전 예측치보다 11.3GW ↓
정부 탈원전 정책 힘 받을 듯
그래픽 김승미
그래픽 김승미
2030년 최대전력 수요치가 2년 전 내다본 113.2GW(기가와트)보다 훨씬 낮아진 101.9GW가 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다. 줄어든 11.3GW는 핵발전소 7~10기(1기당 1.1~1.5GW)의 발전설비용량에 해당한다. 이에 따라 2028~2029년 핵발전소 2기를 새로 운영해야 한다는 기존 계획에도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임명한 민간 전문가로 구성한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전력계획) 수요전망 워킹그룹’은 1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8차 전력계획에 적용할 2017~2031년 국내 전력수요 전망치를 공개했다. 안정적 전력 공급을 위한 ‘전력수급기본계획’은 전기사업법을 통해 산업부가 2년마다 세우도록 정하고 있다. 매번 15년치 전력 정책을 예측하는 중장기 계획으로, 전력 수요예측을 바탕으로 산업부가 전력설비와 전원믹스를 설계한다. 워킹그룹은 산업부가 지난해 말 8차 전력계획을 짜기 위해 만드는 6개 전문가 그룹이 판단의 잣대로 삼게 될 전력 수요 전망치를 내놓는 역할을 맡았다.

* 그래픽을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이번 전망치는 그동안 최대전력 수요 전망치가 직전 대비 가장 큰 폭으로 떨어진 것이다. 빠른 산업화로 전력 사용량이 급증하던 우리나라가 이제 저성장 시대로 접어들었음을 알리는 신호인 셈이다. 워킹그룹 위원장인 유승훈 서울과학기술대 교수(에너지정책학)는 “2030년 기준 최대전력 수요 예측치(101.9GW)가 (2년 전) 7차 전력계획(2015~2029년)에서 예측한 수치(113.2GW)보다 약 11.3GW 줄었다”고 말했다. 또 위원인 김창식 성균관대 교수(경제학)는 “이번처럼 급격하게 변한 것은 처음”이라며 “가장 큰 요인은 경제성장률(GDP) 전망치가 떨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8차 전력계획에 반영한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7차 전력계획(3.4%)보다 0.9%포인트 줄어든 2.5%다.

이에 따라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전체 전력공급의 20%까지 끌어올리고, 핵발전소의 수명 연장과 신규 건설을 중단하겠다는 새 정부 계획에도 힘이 실릴 전망이다. 또 올해 말까지 결론을 낼 8차 전력계획과 내년 초 만들게 될 3차 에너지기본계획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김성환 기자 hwany@hani.co.kr

◎ Weconomy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
◎ Weconomy 페이스북 바로가기: https://www.facebook.com/econohani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독일에 일자리 4만개 안긴 테슬라, 노조엔 ‘굴욕’ 안겼다 1.

독일에 일자리 4만개 안긴 테슬라, 노조엔 ‘굴욕’ 안겼다

“테슬라 반노조 영향력 절대적” 국내 부품 협력업체에도 ‘불똥’ 2.

“테슬라 반노조 영향력 절대적” 국내 부품 협력업체에도 ‘불똥’

주유소는 지금 ‘무한변신’ 중 3.

주유소는 지금 ‘무한변신’ 중

[단독] 쓴 돈이 번 돈 6배…김범수 가족회사 ‘케이큐브’ 미스터리 4.

[단독] 쓴 돈이 번 돈 6배…김범수 가족회사 ‘케이큐브’ 미스터리

담뱃세 인상 목적은 정말 ‘국민건강’일까? 5.

담뱃세 인상 목적은 정말 ‘국민건강’일까?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