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IT

게임업계에 연봉 인상 바람…넥슨 이어 넷마블도 800만원 인상

등록 :2021-02-10 17:58수정 :2021-02-10 18:06

크게 작게

신규 채용하는 신입사원 연봉도
개발직군 신입사원 연봉 5천만원
“성과 공유·우수인재 확보 목적”
엔씨·네이버·카카오 동참할 지 주목
넷마블 사옥. 넷마블 제공
넷마블 사옥. 넷마블 제공

넥슨에 이어 넷마블도 전 직원 연봉을 800만원씩 일괄 인상했다. “우수 인재 확보” 목적의 넥슨 발 직원 연봉 인상에 넷마블이 맞대응한 꼴이다. 엔씨소프트·네이버·카카오 등 다른 게임·아이티(IT) 업체들도 우수 개발자 지키기·확보 차원에서 직원 연봉 인상 대열에 동참할 지 주목된다.

넷마블은 10일 사내공지를 통해 전 직원의 연봉을 800만원씩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연봉 인상 대상에는 올해 신규 채용되는 신입사원도 포함돼, 개발직군 신입사원 초임 연봉은 5천만원, 비개발직군은 4500만원으로 높아진다. 넷마블은 이와 별도로 오는 3월부터 식대도 월 10만원씩 올리기로 했다. 넷마블은 “회사 성장에 기여한 부분을 보상하는 동시에 우수 인재 확보를 위해 승부수를 던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업계에선 “넥슨 발 우수 개발자 확보 경쟁이 게임업계 전체로 확산되는 모습”이란 분석이 나온다. 앞서 넥슨은 자회사를 포함해 전 직원의 연봉을 800만원씩 인상한다고 발표하며 “개발직군 신입사원 연봉이 5천만원으로 국내 기업 중 최고”라고 강조했다. 국내 게입업계를 대표하는 ‘3엔(N)’ 가운데 나머지 한 업체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이날 <한겨레>와 통화에서 이와 관련해 “대응책이 필요해 보인다. 3~4월에 진행되는 연봉 조정 때 반영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업계에선 넥슨 발 연봉 인상 바람의 여파로 우수 개발자들이 3엔으로 대표되는 대형 게임업체로 몰리면서 업계 양극화가 심화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한 중견 게임업체 임원은 “게임업체들도 삼성전자 등 대기업과 같은 대열에서 직원을 뽑을 수 있게 되는 점은 긍정적이지만, 중견급 이하 게임업체들은 직원 연봉 인상 능력이 없어 따라가기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넷마블은 이날 지난해 연결 기준으로 2조4848억원의 매출을 올려 2720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고 발표했다. 전 해에 견줘 매출은 14%, 영업이익은 34.2% 증가했다. 매출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고, 해외 매출 비중은 72%(1조7909억원)로 전년보다 5%포인트 가량 늘었다. 넷마블은 “지난해 3월 북미 등 글로벌 시장에 출시한 ‘일곱 개의 대죄:그랜드 크로스’와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스’, ‘리니지2 레볼루션’,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 ‘세븐나이츠2’ 등이 선전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올해는 ‘제2의 나라’, ‘마블 퓨처 레볼루션’,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등 대형 기대작들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재섭 선임기자 jskim@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아내 ‘수지김’ 살해한 윤태식 미래저축 회장 지냈다 1.

아내 ‘수지김’ 살해한 윤태식 미래저축 회장 지냈다

20년 7개월만에 다시 ‘1000스닥’…개미들의 힘으로 ‘끌올’ 2.

20년 7개월만에 다시 ‘1000스닥’…개미들의 힘으로 ‘끌올’

수소경제는 친환경?…문제는 수소 생산방식이다 3.

수소경제는 친환경?…문제는 수소 생산방식이다

‘최저가 전쟁’에 마켓컬리도 합류…소비자는 장바구니에 담기만 하면 끝 4.

‘최저가 전쟁’에 마켓컬리도 합류…소비자는 장바구니에 담기만 하면 끝

1조3천억 실탄 확보한 홈플러스, 전 매장 ‘창고형 할인점’ 전환 검토 5.

1조3천억 실탄 확보한 홈플러스, 전 매장 ‘창고형 할인점’ 전환 검토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