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IT

10일 멈추는 타다…카니발 1500대 중고차 시장에 내놓는다

등록 :2020-04-08 16:12수정 :2020-04-08 16:30

크게 작게

임직원과 지인에도 매각 추진
일자리 잃은 드라이버들 반발
지난달 5일 오후 서울 서초구의 한 차고지에 운행을 멈춘 타다 승합차가 주차돼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5일 오후 서울 서초구의 한 차고지에 운행을 멈춘 타다 승합차가 주차돼있다. 연합뉴스

기사 포함 렌터카 호출 서비스 ‘타다’가 이틀 뒤인 10일 ‘타다 베이직’의 마지막 영업을 앞둔 가운데, 인력 감축과 카니발 차량 정리 등 사업 정리 절차가 본격화됐다. 이 과정에서 타다 드라이버들과의 갈등도 빚어지고 있다.

8일 타다 서비스를 운영하는 ‘쏘카’ 쪽 등의 설명을 들어보면, 타다는 베이직 서비스에 쓰던 11인승 카니발 차량 1500여대를 여러 갈래로 정리하고 있다. 우선 중고차 매매상을 통해 대량 처분하고, 임직원과 그 지인을 대상으로도 판매하고 있다. 판매 가격은 주행거리 6만~10만km의 ‘더뉴카니발 11인승 2019년 프레스티지’ 기준 평균 1400만~2300만원 선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차량은 앞으로도 계속 운영될 ‘타다 에어’와 ‘타다 프라이빗’ 서비스를 위해 남겨진다. 두 서비스는 각각 공항을 중심으로 운영이 되고 일정한 시간 동안 이용을 전제로 이뤄지는 서비스인 터라 법적 제한을 받지 않는다.

차량 처분과 같은 물적 정리외에 쏘카 쪽이 마주하고 있는 과제는 또 있다. 베이직 서비스 중단에 따라 일자리를 잃게 되는 드라이버들의 반발이 거센 탓이다. 드라이버들은 이미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쏘카 쪽에 실력 행사에 나서고 있다. 김태환 비대위원장은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그동안 쏘카 쪽으로부터 일자리와 관련해 아무런 설명을 듣지 못했고, 지난달 25일 회사 항의 방문 이후에도 어떤 답변도 없었다”며 “하루 아침에 일자리를 잃게 됐다”고 밝혔다.

최민영 기자 mymy@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마켓컬리와 쿠팡, 너무 다른 코로나19 대처법 1.

마켓컬리와 쿠팡, 너무 다른 코로나19 대처법

‘깜깜이 실사’로 외국 빌딩·헬스케어에 돈 쏟아부었다 2.

‘깜깜이 실사’로 외국 빌딩·헬스케어에 돈 쏟아부었다

서초구 ‘신반포21차’ 재건축 시공 포스코건설에 3.

서초구 ‘신반포21차’ 재건축 시공 포스코건설에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6월1일 정식 출시…월 회비 4900원 4.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6월1일 정식 출시…월 회비 4900원

‘한국의 네번째 수출국’ 홍콩 ‘특별지위’ 박탈땐 타격 불가피 4.

‘한국의 네번째 수출국’ 홍콩 ‘특별지위’ 박탈땐 타격 불가피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