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IT

한국 블록체인 기업들 “성숙해진 암호화폐 시장 느꼈다”

등록 :2019-05-21 09:08수정 :2019-05-22 14:12

크게 작게

카카오 등 국외 파트너 확보에 총력
지난해 5월 개최된 ‘컨센서스 2018’에는 8천명 넘는 참가자가 몰렸다. 1년 뒤 ‘컨센서스 2019’엔 지난해의 절반 수준인 4500여명이 모였다. 2017년 말 상승장 이후 과열됐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반토막 난 걸까? 다수의 한국 블록체인 기업 관계자들은 “오히려 시장이 그만큼 성숙해졌다는 신호”로 읽었다.

국내 기업들이 컨센서스를 방문한 가장 큰 목적은 국외 사업 파트너 확보였다. 블록체인 기술 대중화를 이루기 위해선 한국 시장을 넘어서 글로벌 단위에서 이용자를 확보해야 한다는 절박함이 엿보였다. 특히 플랫폼 블록체인을 개발 중인 기업들의 행보가 눈에 띄었다. 서비스·기업 특화 플랫폼 ‘클레이튼’(Klaytn)과 ‘루니버스’(luniverse)를 각각 개발하고 있는 카카오의 자회사 그라운드엑스(Ground X)와 두나무의 자회사 람다256(Lambda 256)은 전시관에 별도 부스를 설치했다.

한재선 그라운드엑스 대표가 지난 13일 미국 뉴욕 컨센서스 행사장에서 카카오의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을 소개하고 있다. ♣?H6s김병철 코인데스크코리아 기자 juan@coindeskkorea.com
한재선 그라운드엑스 대표가 지난 13일 미국 뉴욕 컨센서스 행사장에서 카카오의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을 소개하고 있다. ♣?H6s김병철 코인데스크코리아 기자 juan@coindeskkorea.com
한재선 그라운드엑스 대표는 컨센서스 첫날인 13일 ‘카카오와 그라운드엑스의 블록체인 대중화 선도 전략’을 주제로 발표했다. 그는 “카카오가 이미 확보한 5천만명의 이용자, 세계 각국의 아이티(IT) 기업으로 구성된 ‘거버넌스 카운실’(블록체인 노드 운영 책임자), 그리고 올해 하반기 다양한 서비스 비앱(BApp, 블록체인 기반 애플리케이션)을 론칭할 서비스 파트너 기업 등 3가지 채널을 통해 블록체인 대중화를 이룰 것”이라고 자신했다.

박재현 람다256 대표는 코인데스크코리아가 마련한 ‘한국 블록체인 기업 라운지’에서 루니버스 바스(BaaS·Blockchain as a Service, 서비스형 블록체인) 2.0을 소개했다. 정권호 람다256 전략팀장은 “루니버스 플랫폼을 활용해 댑을 개발하고 블록체인 서비스를 제공할 해외의 잠재적 파트너 기업을 많이 만나고 돌아가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국내 기업들이 국외 파트너 물색에 필사적인 이유는, 국내에선 규제 불확실성으로 사업 추진이 한계에 맞닥뜨렸기 때문이기도 하다. 디지털 자산 토큰화에 특화된 블록체인 플랫폼 ‘코드체인’을 개발 중인 코드박스(Kodebox)가 대표적이다. 국내에선 증권형 토큰 발행(STO)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자본시장법에 따라 발행에 앞서 주식 공모(IPO)를 거쳐야 한다. 무엇보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등 규제 당국이 암호화폐를 바라보는 태도가 부정적이다. 박재원 코드박스 사업개발팀장은 “더 넓은 해외 시장에서 자산 토큰화를 하려는 팀을 만나려 컨센서스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한국 시장 진출을 원하지만 규제 문제로 망설이는 외국 기업을 겨냥한 행사도 열렸다. 정호석 법무법인 세움 파트너 변호사는 14일 한국 블록체인 기업 라운지에서 ‘한국 암호화폐 관련 규제 환경 분석’을 주제로 발표하고 외국 기업들에 법무 상담을 제공했다. 마침 옆방에는 오스트레일리아 정부가 자국 블록체인 기업을 홍보하기 위한 공간을 차렸다. 정 변호사는 “한국 정부도 골든 타임을 놓쳐선 안 된다는 점을 뼈저리게 느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국 참가자들은 전반적인 암호화폐 시장이 성숙기에 접어들었다고 입을 모았다. 거의 해마다 컨센서스 행사에 참석하는 이준행 스트리미 대표는 “과거엔 이더리움이나 비트코인과 같은 주요 블록체인 프로젝트와 대형 거래소가 전시 부스와 자체 행사를 마련한 반면 올해는 거의 사라졌다”며 “이들 없이도 현시점의 중요한 이야기를 논의할 수 있을 만큼 산업이 성숙했다는 의미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서준 해시드 대표도 “지난해 보였던 프로젝트 가운데 올해는 안 보이는 곳이 많다. 시장 침체기를 지나며 부실한 프로젝트가 많이 걸러진 것 같다”고 말했다.

정호석 변호사는 “이제 블록체인 관련 행사도 기존의 아이티 및 스타트업 관련 행사와 마찬가지로 사업의 본질과 기술 혁신에 집중하는 분위기였다”고 했다. 황현철 아톰릭스컨설팅 파트너 겸 재미한인금융기술인협회(KFTA) 회장은 “브로커리지, 수탁 등 암호화폐 금융 서비스를 위한 인프라가 마련되어간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H6s정인선 코인데스크코리아 기자 ren@coindeskkorea.com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성공한 야구 덕후’ 김택진, 드디어 꿈을 이뤘다 1.

‘성공한 야구 덕후’ 김택진, 드디어 꿈을 이뤘다

“행복주택도 버거운데…영끌하는 2030은 대체 누군가요?” 2.

“행복주택도 버거운데…영끌하는 2030은 대체 누군가요?”

“미술품 팔아 4년에 300억” 번 김앤장 변호사, 소득세 깎아줘야 할까? 3.

“미술품 팔아 4년에 300억” 번 김앤장 변호사, 소득세 깎아줘야 할까?

마이클 샌델 “분열된 미국, 능력주의 부추긴 민주당에도 책임” 4.

마이클 샌델 “분열된 미국, 능력주의 부추긴 민주당에도 책임”

[단독] “치료제 내년 초 시판…한국이 세계 첫 ‘코로나 청정국’ 될 것” 5.

[단독] “치료제 내년 초 시판…한국이 세계 첫 ‘코로나 청정국’ 될 것”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