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금융·증권

돌아온 케이뱅크…가계대출 3종 내놔

등록 :2020-07-13 15:29수정 :2020-07-14 02:04

크게 작게

1호 인터넷전문은행 “금리는 낮게 한도는 높게” 강조
케이뱅크. <한겨레>자료사진
케이뱅크. <한겨레>자료사진

국내 1호 인터넷전문은행인 케이뱅크가 대출 시장에 돌아왔다. 대출 여력을 만들 수 있는 증자가 완료되기 전 서둘러 대출상품을 내놓는 등 기지개를 펴고 있다.

케이뱅크는 13일 신용대출과 마이너스 통장대출, 신용대출 플러스 등 가계대출상품 3종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은행 자본금 부족으로 대출이 중단된지 1년여만이다. 지난달 비씨(BC)카드·우리은행·엔에이치(NH)투자증권 등 3대 주주가 2392억원의 유상증자에 나서는 등 약 4000억원 가량 자본금을 확충하면서 영업 숨통이 트였다. 주금 납입기일은 이달 28일이지만 돈이 들어오기 전 대출 재개에 나섰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증자는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고, 영업 준비를 그동안 해놓았다”고 설명했다.

케이뱅크는 새 대출상품의 금리가 더 낮고 한도는 더 높다고 강조했다. 신용대출 상품의 금리는 연 2.08%(우대금리 적용때), 마이너스 통장대출의 금리는 최저 연 2.38%까지 떨어뜨렸다. 케이뱅크는 “직장인을 겨냥한 은행권 직장인 모바일 대출상품 중 최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최대 대출 한도도 신용대출은 2억5000만원(마이너스 통장 방식 1억5000만원)으로, 주요 은행의 최대한도가 1억5000만∼2억20000만원임을 감안하면 업계 최고 수준이다.

또 케이뱅크는 중신용 고객 등을 위한 신용대출 플러스도 내놨다. 최대한도는 5000만원이며, 금리는 최저 연 3.82%다. 케이뱅크는 “이번에 선보이는 대출상품에는 한층 더 고도화된 신용평가모형을 적용했다. 머신러닝 기법까지 적용해 상환 능력이 검증된 고객에게는 더 낮은 금리와 더 높은 한도 혜택이 돌아가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지난 2017년 인터넷은행을 출범시키면서 혁신과 함께 중신용 고객을 위한 중금리 대출이 활성화 되기를 기대했었다. 고신용자(1∼3등급)를 제외하고는 금융 소비자들이 국내 은행권에서 돈을 빌리기 어렵거나 높은 이자를 감수해야했기 때문이다.

김태진 케이뱅크 마케팅본부장은 “대출상품을 새롭게 재편해 선보이면서 직장인과 자영업자, 중신용고객 등 고객군별로 자금의 융통과 비용절감 측면에서 금융 혜택을 맞춤형으로 제공하는데 집중했다”고 말했다.

이완 기자 wani@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공매도 재개 “위험 회피 수단” “개인 피해 우려” 찬반 팽팽 1.

공매도 재개 “위험 회피 수단” “개인 피해 우려” 찬반 팽팽

SK바이오사이언스, 노바백스와 ‘코로나19 백신 생산’ 계약 2.

SK바이오사이언스, 노바백스와 ‘코로나19 백신 생산’ 계약

러닝화 8종 비교해보니…‘우수’ 평가 가장 많이 받은 운동화는? 3.

러닝화 8종 비교해보니…‘우수’ 평가 가장 많이 받은 운동화는?

애플식 탑다운? 구글의 바텀업?…당근마켓 김용현의 고민 4.

애플식 탑다운? 구글의 바텀업?…당근마켓 김용현의 고민

‘롯데 2인자’ 황각규 퇴진…롯데 이례적 ‘8월 임원인사’ 단행 5.

‘롯데 2인자’ 황각규 퇴진…롯데 이례적 ‘8월 임원인사’ 단행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