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금융·증권

금융위, 보장성 보험료 2~3% 인하 결정

등록 :2020-01-15 17:12수정 :2020-01-15 17:19

크게 작게

보험업감독규정 개정
보험 모집수수료 체계도 바꾸기로

앞으로 보장성 보험료가 2~3% 저렴해지고 해약환급금은 늘어난다.

금융위원회는 15일 정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보험업감독규정 일부개정안을 의결했다. 감독규정 개정안 대부분은 의결과 동시에 효력을 발휘한다.

금융당국은 우선 보장성 보험의 저축 성격 보험료 부분에 대한 표준해약공제액을 낮춰 소비자의 해약환급금을 늘리고 보험료는 낮추기로 했다. 표준해약공제액은 보험계약 해지 때 소비자 몫의 적립금에서 공제하는 금액의 법정 상한선을 의미한다. 이 상한선을 낮추면 소비자 입장에선 해약환급금이 많아지고 보험료도 낮아지게 된다. 금융당국은 이에 따른 보장성 보험료 인하 효과가 2~3%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갱신형·재가입형 보험상품에 책정되던 사업비(계약체결비용)는 낮추기로 했다. 갱신형보험은 갱신 주기(1·3·5년 등)마다 소비자가 갱신을 하지 않겠다는 별도의 의사 표현이 없는 한 자동으로 계약이 갱신되고 보험료가 변경되는 상품이다. 재가입형보험은 재가입 주기마다 소비자가 재가입을 하겠다는 의사 표현을 할 경우에만 계약이 재가입되는 상품이다. 갱신·재가입 계약의 사업비율이 보험료에 비례하는 구조여서 고연령에서는 과다하게 책정된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금융당국은 갱신·재가입 시점의 계약체결비용을 최초 계약의 70% 수준으로 설정하기로 했다.

보장성 보험의 추가 납입 한도는 기존 납입보험료의 2배에서 1배로 줄이기로 했다. 보장성보험의 추가납입이 위험 보장의 증가 없이 적립금만 증가시켜 보장성 보험을 저축성 보험으로 판매하는 원인으로 작용해왔다.

금융당국은 보험계약 모집수수료 체계도 바꾸기로 했다. 수수료 지급기준을 사전에 명확히 설정하고, 초기에 과도하게 지급되도록 설정된 수수료 시스템을 분할 지급되도록 함으로써 보험계약만 체결한 후 사후관리를 하지 않는 구조를 바꿔나가기로 했다. 모집수수료 개편방안은 대면채널은 2021년, 비대면채널은 2022년에 시행된다.

박현 기자 hyun21@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금융회사 직원들에게 물어봤다 “추천하고 싶은 타사 금융앱은?” 1.

금융회사 직원들에게 물어봤다 “추천하고 싶은 타사 금융앱은?”

명절 음식이 그리운 ‘혼밥러’, 편의점 명절 도시락 먹어볼까 2.

명절 음식이 그리운 ‘혼밥러’, 편의점 명절 도시락 먹어볼까

고단한 귀성·귀경길 달래줄 고속도로 휴게소 맛집 2.

고단한 귀성·귀경길 달래줄 고속도로 휴게소 맛집

3040 취업자 급감…경기·정책보다 ‘인구 영향’이 더 컸다 4.

3040 취업자 급감…경기·정책보다 ‘인구 영향’이 더 컸다

“비행기에서 명절 음식 먹고 윷놀이 하세요” 5.

“비행기에서 명절 음식 먹고 윷놀이 하세요”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