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금융·증권

상반기 가계대출 34조원 증가로 안정세…제2금융권 대출축소 큰몫

등록 :2018-07-11 13:00수정 :2018-07-11 13:31

크게 작게

금융위 6월중 가계대출 동향 발표
상반기 증가폭 4년 내 최저치 떨어져
제2금융권 대출 증가액은 반토막 나
신DTI 등 대출심사 깐깐해진 영향
국민은행 대출창구 모습. 이정용 선임기자 lee312@hani.co.kr
국민은행 대출창구 모습. 이정용 선임기자 lee312@hani.co.kr
올해 상반기 가계대출이 1·2금융권을 통틀어 33조6천억원 늘어나 지난해 상반기 증가폭(40조2천억원)보다 6조6천억원이 더 줄어들었다. 가계대출 증가세가 거셌던 2016년 상반기 증가폭(50조4천억원)에 견주면 3분의 1이 줄어든 셈이다. 하지만 금융당국은 가계대출이 통상 하반기에 더 많이 증가하는 점을 들어 안정화 정책을 지속해서 펴나가겠다고 밝혔다.

금융위원회는 11일 ‘6월 중 가계대출 동향’을 발표하고 올해 상반기 대출 증가폭이 지난 4년 내 처음으로 30조원대로 내려서는 등 안정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2015년 상반기 가계대출 증가액은 42조7천억원으로, 지난해까지도 상반기 증가폭은 40조~50조원대를 오갔다.

월별 가계대출 증가액도 흐름상 안정화 추세를 이어가는 것은 마찬가지다. 6월 한달간 증가액은 6조3천억원으로 2016년과 2017년 같은달 증가액이 각각 11조6천억원과 7조7천억원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크게 줄었다. 올해 전달(6조8천억원) 대비로도 3천억원이 적었다.

올해 상반기엔 제2금융권이 가계대출 증가폭이 8조7천억원으로 한 해 전(17조1천억원)에 견줘 거의 반토막이 난 점이 눈에 띈다. 이는 새마을금고·지역 단위농협 등을 중심으로 상호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세가 크게 꺾이거나 아예 감소세로 돌아선 결과로, 전체 가계대출 증가세 안정화에 큰 영향을 끼쳤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지난해 2분기 이후 집단대출 한도규제가 엄격하게 적용되면서 영업에서 집단대출의 비중이 컸던 새마을금고 등은 추가 대출을 할 여력이 별로 남지 않은 상황이 작용했다”면서 “올해 상반기 제2금융권도 신총부채상환비율(DTI) 시행에 들어가는 등 대출심사도 계속 깐깐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을 자율적 여신관리지표로 앞서 도입한 은행권에 이어 7월부터는 상호금융권이, 10월부터는 저축은행과 카드사 등 여신전문금융회사들이 이를 순차 도입할 예정이다.

금융위는 “신용대출은 연초 증가세가 다소 안정화하면서 5~6월 연속 지난해 같은달 대비 증가폭이 줄어들었다”면서 “앞으로도 신용대출·개인사업자대출 증가, 취약차주 상환능력 약화 등 부문별 리스크 요인에 대해 선제적 대응을 강화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세라 기자 seraj@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소멸 위기’ 의성군에 2030 젊은피 몰려드는 까닭은? 1.

‘소멸 위기’ 의성군에 2030 젊은피 몰려드는 까닭은?

내가 개발한 덮죽, 감자빵…타인이 상표 등록했다면? 2.

내가 개발한 덮죽, 감자빵…타인이 상표 등록했다면?

CJ대한통운 사과한 날, 30대 택배노동자 또… 3.

CJ대한통운 사과한 날, 30대 택배노동자 또…

‘트래블 버블’ 손꼽아 기다리는 항공·여행사들 4.

‘트래블 버블’ 손꼽아 기다리는 항공·여행사들

삼성증권, 계열사 임원에 100억대 불법 대출…“개인금고처럼 사용” 5.

삼성증권, 계열사 임원에 100억대 불법 대출…“개인금고처럼 사용”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