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경제일반

삼성 준법감시위, 이재용에 대국민 사과 권고

등록 :2020-03-11 21:38수정 :2020-03-12 02:00

크게 작게

경영권 승계·노조 탄압 관련
삼성 쪽 “충실히 검토하겠다”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위원장인 김지형 법무법인 지평 대표변호사가 지난 1월9일 서울 서대문구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백소아 기자 thanks@hani.co.kr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위원장인 김지형 법무법인 지평 대표변호사가 지난 1월9일 서울 서대문구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백소아 기자 thanks@hani.co.kr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감시위)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불법 경영권 승계 및 회사 쪽의 노동조합 탄압 문제에 대해 이 부회장이 직접 ‘대국민 사과’를 할 것을 권고했다. 관련한 여러 재판과 수사가 한창 진행 중인 가운데 감시위의 요청과 삼성 쪽의 응답이 이 부회장의 형사재판 양형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주목된다.

감시위는 11일 보도자료를 내어 “경영권 승계와 관련해 그간 삼성그룹의 과거 불미스러운 일들이 대체로 ‘승계’와 관련 있었다고 봤다”며 “‘과거 총수 일가의 경영권 승계에서 준법의무를 위반한 점에 대해 이재용 부회장이 반성과 사과는 물론 향후 경영권 행사 및 승계에 관련해 준법의무 위반이 발생하지 않을 것임을 국민들에게 공표해달라’고 이 부회장 및 계열사에 권고했다”고 밝혔다. 감시위는 삼성이 노동법규를 위반해온 데 대해서도 “반성과 사과 및 삼성에서 무노조 경영 방침이 더 이상 존재하지 않을 것이라는 선언을 이 부회장이 직접 표명할 것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5일 출범 뒤 한달여 만에 권고안을 마련한 감시위는 이 부회장과 삼성전자 등 7개 계열사에 “30일 안에 답변하라”고 요청했다. 삼성이 이날 “권고안을 충실히 검토하겠다”고 밝히면서,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와 선언이 조만간 이뤄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이 부회장 뇌물공여·횡령 사건 재판부의 요청에 따라 삼성이 감시위를 출범시키고 재판부가 이를 양형에 반영하겠다고 공식화하면서 정치권과 시민단체 쪽에서는 “감시위 활동은 이 부회장 감형 명분 쌓기용”이라는 비판이 제기돼왔다.

송경화 기자 freehwa@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Q&A] 가족중 건보 가입자 많은데, 재난지원금 받을 수 있나? 1.

[Q&A] 가족중 건보 가입자 많은데, 재난지원금 받을 수 있나?

스타벅스 위협하던 ‘루이싱’ 몰락 위기…중국 유니콘 거품 커지나 2.

스타벅스 위협하던 ‘루이싱’ 몰락 위기…중국 유니콘 거품 커지나

서울시 청년수당 모집 '시작' 3.

서울시 청년수당 모집 '시작'

대기업집단 소유 구조를 한눈에 보고 싶다면? 4.

대기업집단 소유 구조를 한눈에 보고 싶다면?

“MB가 탕진한 국민 세금 최소 189조원” 5.

“MB가 탕진한 국민 세금 최소 189조원”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