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경제일반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구간 예타 통과…2023년 착공

등록 :2020-01-15 10:43수정 :2020-01-15 15:57

크게 작게

호매실에서 강남까지 47분
신분당선 노선도. 국토부 제공 ※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서울 강남에서 경기 서남부를 잇는 신분당선의 광교~호매실 연장 사업이 확정됐다.

국토교통부는 15일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노선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2023년 착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1년 10월 강남역에서 정자역까지 운행을 시작한 신분당선은 2018년 4월 광교역까지 연장됐으나 광교~호매실 구간은 경제성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사업이 진행되지 못했다.

그러나 재기획 용역을 통해 사업성이 개선됐고 비용분석 중심에서 정책평가 등을 강화한 새로운 예비타당성 제도가 지난해 5월 시행되면서 광교~호매실 사업이 예타를 통과하게 됐다. 광교~호매실 연장 사업의 비용편익비는 0.89로 평가됐지만 정책성 평가까지 더한 종합평가(AHP) 지수는 0.518로 사업 타당성 기준인 0.5를 넘겼다. 사업을 위한 주민 분담금(4993억원)이 이미 마련된 점 등이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한다.

국토부는 이 사업이 경기 서남부 주민들의 오랜 숙원이었던 만큼 기본계획 수립 등 후속절차에 착수해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할 계획이다. 9.7㎞ 구간에 정거장 4개소가 설치되는 이 사업의 총 사업비는 8881억원이며, 완공되면 호매실에서 강남까지 47분이 소요돼 버스를 이용해야 하는 지금보다 50분이 단축된다.

김태규 기자 dokbul@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단독] “치료제 내년 초 시판…한국이 세계 첫 ‘코로나 청정국’ 될 것” 1.

[단독] “치료제 내년 초 시판…한국이 세계 첫 ‘코로나 청정국’ 될 것”

‘페북 친구’는 봉이었다…330만명 정보 유출에 67억 과징금 2.

‘페북 친구’는 봉이었다…330만명 정보 유출에 67억 과징금

‘성공한 야구 덕후’ 김택진, 드디어 꿈을 이뤘다 3.

‘성공한 야구 덕후’ 김택진, 드디어 꿈을 이뤘다

‘고급진’ 참다랑어·킹크랩 반값 찬스…식당·호텔 등 수요 줄어 4.

‘고급진’ 참다랑어·킹크랩 반값 찬스…식당·호텔 등 수요 줄어

“놀라운 창조적 파괴의 시대로…세계화 계속된다” 5.

“놀라운 창조적 파괴의 시대로…세계화 계속된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