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경제일반

지난해 임금근로자 평균 3634만원…억대 연봉은 49만명

등록 :2019-09-22 11:19수정 :2019-09-22 12:05

크게 작게

한경연 2018년 임금근로자 연봉 분석
2017년 3475만원보다 4.6% 늘어
1억 이상 49만명…2천만원 미만 392만명
최상-최하위 10% 격차 14.4배로 좁혀져
중기 평균 3771만원…대기업의 58.1%
자료:한경연(※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지난해 근로자 평균 연봉이 3634만원으로 2017년보다 4.6% 늘어났고, 중소기업 정규직의 평균 연봉이 대기업의 58% 수준으로 소폭 개선된 것으로 분석됐다. 전경련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원장 권태신 상근부회장)은 22일 ‘2018년 임금근로자 연봉 분석’에서 전체 근로자 1544만명의 평균 연봉이 3634만원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2017년 평균연봉 3475만원에 비해 4.6% 늘어난 것이다. 이번 분석은 고용노동부의 고용형태별 근로실태조사를 근거로 했다.

상위 10%의 연봉은 6950만원 이상이고, 상위 20% 이상은 5062만원, 상위 50% 이상은 2864만원이었다. 연봉 1억원 이상을 받은 근로자는 49만명으로 전체 근로자 가운데 3.2%를 차지했다. 8천만~1억원 미만은 56만명(3.6%)이었다. 반면 2천만원 미만을 받는 근로자는 392만명으로 25.4%에 달했다.

최상위 10% 근로자(10분위)의 평균연봉은 9931만원으로, 최하위 10%(1분위)의 689만원에 비해 14.4배였다. 이는 2017년 10분위와 1분위 근로자 간 임금 격차가 14.7배였던 것에 비하면 양극화 현상이 개선된 것이다. 중소기업 정규직 근로자의 평균 연봉은 3771만원으로, 대기업 6487만원의 58.1% 수준이었다. 이는 2017년의 55.7%에 비하면 2.4%포인트 개선된 것이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미중 무역전쟁 확대, 주력산업 경쟁력 약화 등으로 2018년 성장률이 2.7%로 2017년의 3.2%보다 낮아졌으나, 평균연봉 인상률은 2017년의 2.2%보다 2018년의 4.6%로 더 높았다”고 말했다.

곽정수 선임기자 jskwak@hani.co.kr

◎ Weconomy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
◎ Weconomy 페이스북 바로가기: https://www.facebook.com/econohani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고단한 귀성·귀경길 달래줄 고속도로 휴게소 맛집 1.

고단한 귀성·귀경길 달래줄 고속도로 휴게소 맛집

“국내엔 경쟁자 없는 로봇에 ‘눈’ 달기…대기업, 기술 좋다 해놓고 최저가 입찰” 2.

“국내엔 경쟁자 없는 로봇에 ‘눈’ 달기…대기업, 기술 좋다 해놓고 최저가 입찰”

강남3구 아파트값 7개월 만에 하락 3.

강남3구 아파트값 7개월 만에 하락

사외이사 임기 6년 제한…장기 재임 ‘거수기’ 사라진다 4.

사외이사 임기 6년 제한…장기 재임 ‘거수기’ 사라진다

다음달부터 새 아파트 청약 시스템 ‘청약홈’ 가동된다 5.

다음달부터 새 아파트 청약 시스템 ‘청약홈’ 가동된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