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경제일반

가계빚 1207조

등록 :2016-02-24 19:22수정 :2016-02-24 22:26

크게 작게

작년 121조 늘어 ‘연간 최대 증가’
OECD “금융 위기의 전조” 경고
가계부채가 다시 최대 증가 폭을 기록하며 1200조원을 넘었다.

가계부채 추이
가계부채 추이
한국은행은 지난해 4분기 말 가계신용 규모가 전 분기보다 41조1천억원(3.5%) 증가한 1207조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4일 밝혔다. 증가 폭은 3분기 연속 역대 최고 기록을 갈았다. 2014년 4분기 말과 견준 연간 증가액 121조7천억원(11.2%)도 역대 최고다.

가계신용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가계대출은 1141조8천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39조4천억원(3.6%), 1년 전보다 116조8천억원(11.4%) 늘었다. 카드사와 할부금융사 외상 판매액 합계인 판매신용은 61조1천억원이다.

가계대출 증가를 주도한 주택담보대출은 608조8천억원으로 1년간 73조6천억원(12.1%) 늘었다. 한은은 “아파트 분양 집단대출을 비롯한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대출 증가 폭이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가계와 금융기관 부실화를 매개로 한 경제위기 발생 우려가 한층 커졌다. 2013년 말 1000조원을 돌파한 가계부채는 이듬해부터 저금리와 부동산 규제 완화로 강한 상승 기류를 탔다. 1000조원을 넘긴 지 6분기 만인 지난해 2분기에 1100조원을 돌파하고, 다시 불과 2분기 만에 1200조원 이상으로 불었다.

부채 증가 속도가 소득 증가 속도를 훨씬 앞서가 부채의 질도 악화되고 가계 부담은 더 커지고 있다. 연간 증가율은 지난해 3분기부터 10%를 넘었는데, 같은 분기에 가구당 소득 증가율은 0.7%였다. 통계청과 한은의 ‘가계 금융·복지 조사’에서 가처분소득 대비 원리금 상환 비율은 지난해 24.2%로 전년보다 2.5%포인트 늘었다. 2007년 서브프라임 사태 때의 미국보다 10%포인트 이상 높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최근 보고서에서 “높은 가계부채 증가율, 풍부한 유동성, 부동산 가격 급등은 금융 위기의 전조”라고 경고했다. 오이시디 기준으로 한국 가계·비영리단체의 가처분소득 대비 부채 비율은 지난해 3분기에 평균보다 30%포인트 이상 높은 169.8%였는데 연말에는 170%를 넘긴 게 확실시된다. 보고서는 한국을 가계부채 증가세가 가파른 6개국 중 하나로 꼽았다.

이본영 기자 ebon@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행복주택도 버거운데…영끌하는 2030은 대체 누군가요?” 1.

“행복주택도 버거운데…영끌하는 2030은 대체 누군가요?”

정몽구·정의선 ‘일감 몰아주기’, 법 바꿔서 봐주자는 여야 2.

정몽구·정의선 ‘일감 몰아주기’, 법 바꿔서 봐주자는 여야

검찰, 경쟁사 BBQ 내부망 불법 접속 혐의 박현종 BHC 회장 기소 3.

검찰, 경쟁사 BBQ 내부망 불법 접속 혐의 박현종 BHC 회장 기소

노벨경제학상 크레이머 “한국 지자체의 기본소득 정책실험 강력 지지” 4.

노벨경제학상 크레이머 “한국 지자체의 기본소득 정책실험 강력 지지”

블랙프라이데이 시작…슬기로운 직구 방법은 5.

블랙프라이데이 시작…슬기로운 직구 방법은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