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경제일반

전셋값이 매맷값 60% 넘는곳, 5년새 곱절로

등록 :2013-08-19 19:55수정 :2013-08-20 17:02

크게 작게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촌동의 한 부동산 게시판 앞으로 주민이 지나가고 있다. 김태형 기자 xogud555@hani.co.kr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촌동의 한 부동산 게시판 앞으로 주민이 지나가고 있다. 김태형 기자 xogud555@hani.co.kr
아파트 10곳 중 7곳…지방은 더 심각
5대 광역시 10곳 중 9곳이 60% 이상
전세값이 매매값의 60%를 넘는 아파트가 최근 5년새 2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19일 국민은행 부동산정보누리집인 케이비(KB)부동산 알리지가 2008년 8월말과 올해 7월말을 기준으로 전국 아파트 매매값 대비 전세값 비율(전세값 비율)을 조사한 결과, 전세값 비율이 60%를 넘는 아파트가 5년 전 34.7%에서 지난달에는 72.5%로 증가했다. 예컨대 매매값 1억원에 전세값 6000만원 이상인 아파트가 열 집 중 일곱 집에 이르는 것이다.

전세값 비율이 70%를 넘는 아파트도 2008년 18.1%에서 지난달 35.6%로 두 배 가까이 늘어났다. 임희열 국민은행 더블유엠(WM)사업부 팀장은 “전세값이 매매값의 60%를 넘으면 전세가 아닌 매수로 돌아선다는 이른바 ‘60%룰’이 깨졌다. 아파트 공급이 많아지고 가격하락이 기대되면서 매매값은 떨어졌지만, 월세가 늘고 재계약 요구가 증가함에 따라 전세값은 급상승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보다 지방광역시의 전세값 비율이 높았다. 부산·대구·울산·대전·광주 등 5개 광역시의 경우 전세값 비율이 60% 이상인 아파트가 올 7월 기준 91.9%로, 5년 전 76.6%보다 15%포인트 증가했다. 거의 대부분 아파트의 전세값 비율이 매매값의 60% 이상인 셈이다. 이들 5개 광역시의 전세값 비율 80% 이상인 아파트도 같은 기간 10.5%에서 19.7%로 2배 가까이 늘었다.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은 전세값 60% 이상 아파트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았지만 증가세는 가팔랐다. 이들 수도권 아파트 중 전세값 60% 이상인 비율은 2008년 2.7%에서 올해 57.1%로 증가했다. 서울의 경우 2008년 1.7%에서 올해 53.1%로 급증했다. 서울에서 전세값 비율 70% 이상인 아파트도 같은 기간 0.5%에서 8.6%로 증가했다.

국민은행은 “지방광역시는 매매값과 전세값이 함께 올랐다. 집을 살 수 있는 이들도 가격이 떨어지기를 기다리면서 관망하고 있다. 전세수요가 매매수요로 전환하지 않는다면 전세값은 당분간 상승세를 보일 것이다”라고 말했다.

최현준 기자 haojune@hani.co.kr

<한겨레 인기기사>

새누리 조명철 의원 ‘청문회 막말’에 ‘어디서 북조선식 선동질?’ 
국정원 ‘청문회 스타’로 떠오른 권은희 “국민누나 경찰” 응원 봇물
마블링 양 늘리자니… 1++ 등급 ‘함정’에 빠진 한우
[화보] ‘댓글 김직원’, 부채로 얼굴 가리며 ‘철벽수비’
[화보] ‘녹색 페인트’ 풀었나…하늘에서 본 4대강 녹조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소멸 위기’ 의성군에 2030 젊은피 몰려드는 까닭은? 1.

‘소멸 위기’ 의성군에 2030 젊은피 몰려드는 까닭은?

CJ대한통운 사과한 날, 30대 택배노동자 또… 2.

CJ대한통운 사과한 날, 30대 택배노동자 또…

내가 개발한 덮죽, 감자빵…타인이 상표 등록했다면? 3.

내가 개발한 덮죽, 감자빵…타인이 상표 등록했다면?

원화 가치 상승, 중장기 지속될듯 4.

원화 가치 상승, 중장기 지속될듯

삼성증권, 계열사 임원에 100억대 불법 대출…“개인금고처럼 사용” 5.

삼성증권, 계열사 임원에 100억대 불법 대출…“개인금고처럼 사용”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