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경제일반

삼성-LG “우리가 최고” 3D TV ‘치고받기’

등록 :2011-02-17 19:42

크게 작게

삼성, 셔터식 새제품 내놔
“편광식, 화질에 문제” 공격
LG는 가격 20% 낮춰 공략
시장선점위한 경쟁 본격화
“편광안경 방식은 1935년에 나온 것으로 더 이상 기술적으로 발전한 것이 없는 방식이다.”

윤부근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이 17일 경기도 수원 삼성디지털시티 디지털미디어연구소에서 기자들을 초청해 올해 나올 신제품 설명회를 하는 자리에서 이렇게 말했다. 하루 전 엘지(LG)전자가 필름패턴 편광안경(FPR) 방식의 3차원(3D) 티브이인 새제품 ‘시네마 3D 티브이’를 내놓으며, 셔터글라스 방식에 이은 ‘2세대 방식’임을 주장했던 것에 맞불을 놓을 것이다. 세계 티브이시장 1, 2위를 다투는 두 회사가 차세대 3차원 티브이의 주도권을 놓고 벌써 신경전에 들어간 모습이다.

삼성전자는 ‘하늘과 땅 차이’라는 표현으로 자사 기술에 대한 자신감을 과시했다. 무엇보다 티브이는 2차원·3차원 가릴 것 없이 ‘화질’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맹공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블루레이 디스크 표준규격을 정하고 있는 블루레이디스크협회(BDA)의 인증을 내세워, 풀 에이치디(HD·초고화질) 3차원 화질을 100% 구현한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업계 일각에서 나오고 있는 셔터글라스 방식과 엘지전자의 편광안경 방식간 ‘표준 경쟁’을 부정했다. 또 편광안경 방식과는 달리 시야각의 제한이 없다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윤부근 삼성전자 사장은 편광안경 방식 티브이의 일반방송 화질 대해선, ‘엔지니어의 자존심’을 내세우며 다소 격한 표현으로 공격했다. 그는 “2차원 화질에서 문제가 있는 것은 엔지니어로서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아직 3차원 영상 콘텐츠가 많이 확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3차원 구현 티브이를 사더라도 많은 시간은 일반 방송을 보는 데 쓰는 현실을 엘지전자가 외면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가격 정책에서 두 회사는 서로 엇박자를 내고 있다. 소비자한테 선택을 받으려면 화질이나 편안함과 함께, 가격도 큰 변수다. 엘지전자는 55인치짜리 새제품을 지난해보다 가격을 20%나 낮춰 440만원에 내놓았다. 삼성전자는 이날 D7000과 D8000시리즈를 내놓았는데, 55인치 제품의 가격은 각각 550만원, 580만원이어서 엘지 것 보다 비싸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쪽은 곧 보급형 모델인 D6000시리즈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윤 사장은 “올해 연말이 되면 시장에서 나온 숫자를 놓고 보자”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삼성전자는 이날 올해 1200만대의 스마트티브이를 판매 목표를 내놓았다. 이 가운데 3차원 티브이가 1000만대이다. 시장조사전문회사들은 올해 세계 3차원 티브이 시장 규모를 1800~2000만대로 내다보고 있다. ‘3차원 티브이 세계시장 점유율 50% 이상 달성’이라는 삼성전자의 야심찬 목표가 달성될지 주목된다. 가장 큰 변수는 역시 맞수 엘지전자의 대응이다.

이정연 기자 xingxing@hani.co.kr

삼성 “TV용 앱개발, 일반인에 완전 개방”

“NHN등과 제휴 콘텐츠 강화”

삼성전자가 올해 티브이용 애플리케이션 개발의 문호를 모든 일반인에게 완전히 개방하고, 스마트티브이 콘텐츠 확보와 생태계 조성에도 박차를 가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17일 열린 신제품 설명회에서 윤부근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은 “지난해까지는 애플리케이션 콘테스트에 참여하는 개발자들에 한해 인가를 한 뒤 아이디를 발급했는데, 이를 완전히 개방할 것”이라고 말했다.

티브이 시장에서도 애플리케이션 등의 콘텐츠가 중요한 즐길거리로 떠오르고 있는 반영해, 이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발빠르게 움직이겠다는 뜻이다. 지난해 스마트티브이를 출시할 때 삼성 앱스에 올라온 애플리케이션은 고작 30여개뿐이었는데, 현재는 400여개로 불어났다.

3차원 콘텐츠 강화 의지도 밝혔다. 삼성전자는 오는 3월부터는 인터넷 스트리밍 기반의 ‘3차원 주문형비디오(VOD) 서비스’를 도입해, 올해 말까지 50여개의 콘텐츠를 확보할 계획이다.

이밖에 국내 3대 포털인 엔에이치엔(NHN), 다음, 에스케이(SK)커뮤니케이션즈와 제휴를 맺어, 다양한 콘텐츠와 서비스 제공에도 힘쓰기로 했다. 이날 삼성전자는 엔에이치엔과 공동개발한 ‘방송정보 바로찾기’서비스를 선보였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일반 방송을 보고 있는 도중 열쇳말을 자동으로 추출해 연관 정보를 검색할 수 있다.

디자인면에서 한단계 더욱 진화를 이룬 점도 눈에 띈다. 티브이 화면의 테두리(베젤) 두께는 지난해 제품(28㎜)의 6분의 1수준인 5㎜까지 줄었다. 이경식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품전략팀 상무는 “베젤 두께를 크게 줄여, 티브이를 보는 중에 몰입감을 극대화할 수 있게 했다”고 소개했다. 이정연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