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쇼핑·소비자

하겐다즈 아이스크림서 애벌레 나와…회사, 공식 사과

등록 :2018-07-11 16:46수정 :2018-07-11 16:51

크게 작게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며 고객께 사과한다”
하겐다즈 아이스크림에서 나온 애벌레 사진. 누리집 커뮤니티 갈무리
하겐다즈 아이스크림에서 나온 애벌레 사진. 누리집 커뮤니티 갈무리
최근 누리집 맘 카페와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하겐다즈 아이스크림에서 애벌레가 나왔다”는 글이 논란이 된 가운데, 하겐다즈 쪽이 이를 인정하고 공식 사과했다.

하겐다즈 브랜드를 운영하는 제너럴 밀스는 “하겐다즈 스트로베리 파인트 내 이물질 발견 사실을 고객을 통해 인지했으며, 이를 매우 심각한 사안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조사에 성실하게 협조하고 있다. 불편함을 겪은 고객님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11일 밝혔다.

회사는 이번 이물질이 딸기 원료에서 나온 유충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제너럴 밀스 관계자는 “이번 건은 매우 이례적인 상황이다. 앞으로 더욱 품질 기준을 강화하고, 재발하지 않도록 딸기 공급처와 제조공장 검열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한 누리집 게시판엔 “지난달 12일 ‘하겐다즈 스트로베리 아이스크림’을 먹던 중 이물질이 씹혀 뱉었더니 3㎝의 애벌레가 나왔다”며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아 밤새 설사와 구토는 물론 불안 증세까지 나타나 치료제를 처방받았다”는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된 바 있다. 식약처는 해당 건을 조사 중이며, 조만간 행정처분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국 기자 jglee@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초콜릿폰’에서 ‘롤러블폰’까지…‘혁신’의 엘지는 왜 쓴잔 마셨나 1.

‘초콜릿폰’에서 ‘롤러블폰’까지…‘혁신’의 엘지는 왜 쓴잔 마셨나

증권가에서 보는 LG전자의 모바일 포기 효과는 2.

증권가에서 보는 LG전자의 모바일 포기 효과는

공매도가 뭐길래? 개미는 왜 두렵나…오해와 쟁점 정리 3.

공매도가 뭐길래? 개미는 왜 두렵나…오해와 쟁점 정리

전기차 가격 따라 보조금 차등… 테슬라S 0원·코나 1200만원 4.

전기차 가격 따라 보조금 차등… 테슬라S 0원·코나 1200만원

피시방 “2.5단계 불복종…24시간 영업 들어가겠다” 5.

피시방 “2.5단계 불복종…24시간 영업 들어가겠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