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음악·공연·전시

광화문 5000명 축제…2000명이 “영차 영차”

등록 :2016-10-11 16:06수정 :2016-10-11 21:28

크게 작게

16일 시민 참여한 ‘영산줄다리기’ 개최
90m 30t에 줄 둘레 240㎝ 최대형
14~16일 서울아리랑페스티벌의 핵심
16일 서울 세종대로 네거리 일대에서 열리는 ‘2016서울아리랑페스티벌’에서 2000명이 줄다리기를 벌인다. 사진은 지난해 축제 모습. 사진 서울아리랑페스티벌 제공
16일 서울 세종대로 네거리 일대에서 열리는 ‘2016서울아리랑페스티벌’에서 2000명이 줄다리기를 벌인다. 사진은 지난해 축제 모습. 사진 서울아리랑페스티벌 제공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2000명의 군중이 줄다리기를 한다.

길이 90m, 무게 30t에 이르는 초대형 줄이다. 볏짚 수만 가닥을 손으로 엮어 가닥줄을 만든 다음, 소금 뿌리기·물뿌리기·줄밟기·줄말기·큰줄꼬기·복줄만들기·꼬리줄만들기·젓줄만들기를 한달 여 동안 준비했다. 암줄과 수줄 2개로 나뉜 줄은 둘레가 240㎝에 이른다. 여러 사람이 손쉽게 당길 수 있도록 몸통 가장자리에 수천 개의 젓줄을 단다. 모든 작업은 중요무형문화재 제29호 영산줄다리기 보존회에서 했다.

2000명이 참여하는 ‘청춘불패 줄다리기’는 오는 16일 오후 벌어진다. 5000명이 참여해 14~16일 광화문광장과 세종대로 네거리 일대에서 열리는 ‘2016서울아리랑페스티벌’의 핵심 프로그램으로, 쌍방향 퍼레이드인 ‘판놀이길놀이’와 함께 진행된다.

‘2016서울아리랑페스티벌’에는 시민과 연희단체 등 모두 5000명이 참여한다. 지난해 축제 모습. 사진 서울아리랑페스티벌 제공
‘2016서울아리랑페스티벌’에는 시민과 연희단체 등 모두 5000명이 참여한다. 지난해 축제 모습. 사진 서울아리랑페스티벌 제공
2개의 줄은 오후 4시30분부터 5시까지 각각 서울광장과 인사동 풍문여고 앞에서 출발해 세종대로 네거리의 양끝인 교보문고 앞과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앞으로 이동해 대기한다. 이어 1시간여 동안 양쪽 줄다리기팀의 서낭싸움과 영기싸움, 1차 판놀이·길놀이 참가 단체들의 판놀음이 벌어진다. 그리고는 전국아리랑경연대회 소리부문 전통연희부문 참가팀 등이 2차 판놀이·길놀이를 펼친다.

줄다리기 참가자들은 박원순 서울시장과 윤영달 페스티벌 조직위원장이 장수복을 입고 대장기를 휘두르는 신호에 맞춰 줄다리기 판을 벌인다.

아리랑과 전통 국악, 우쿨렐레 연주, 꾸밈새 콘테스트 등도 함께 마련된다.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누리집seoularirangfestival.com.

손준현 기자 dust@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30대가 세 살이 되는 사랑의 불시착 1.

30대가 세 살이 되는 사랑의 불시착

책 쓰기와 권투·색소폰·수영의 공통점은? 2.

책 쓰기와 권투·색소폰·수영의 공통점은?

감옥같은 18세기 파리의 ‘바지 금지 조항’, 한국엔 여전히 남았네 3.

감옥같은 18세기 파리의 ‘바지 금지 조항’, 한국엔 여전히 남았네

프레디 머큐리도, 한국 팬도…다 함께 “더 쇼 머스트 고 온” 4.

프레디 머큐리도, 한국 팬도…다 함께 “더 쇼 머스트 고 온”

발해 ‘십자가’ 유물은 개방과 공존의 상징이었다 5.

발해 ‘십자가’ 유물은 개방과 공존의 상징이었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