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음악·공연·전시

사랑의 실패, 그래미로 돌려받았네요

등록 :2015-02-09 19:30수정 :2015-02-09 19:30

크게 작게

 샘 스미스  영국 싱어송라이터.
샘 스미스 영국 싱어송라이터.
샘 스미스, 주요 3개부문 등 4관왕
비욘세·퍼렐 윌리엄스 각각 3관왕
“제 인생 최고의 순간이군요. 지난해 사랑에 빠졌던 그 남자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습니다. 그 남자에게 차여서 이 음반이 나왔거든요.”

영국 싱어송라이터 샘 스미스는 8일 밤(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린 제57회 그래미 시상식 마지막 순간에 ‘올해의 레코드’ 트로피를 받은 뒤 수상 소감을 이렇게 전했다. 그는 앞서 이 시상식에서 ‘최우수 신인’, ‘최우수 팝 보컬 앨범’, ‘올해의 노래’을 수상해 4관왕에 올랐다. 그래미 시상식의 노른자인 주요 4개 부문 중 3개가 그의 차지였다.

샘 스미스는 지난해 발표한 첫 정규 앨범 <인 더 론리 아워>로 크게 주목받았다. 수록곡 ‘스테이 위드 미’는 미국 빌보드 싱글 차트 2위까지 올랐고, 결국 이날 그래미 ‘올해의 노래’와 ‘올해의 레코드’의 영예를 안겼다. ‘아임 낫 디 온리 원’은 국내 한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불려 큰 사랑을 받기도 했다. 커밍아웃을 한 동성애자인 샘 스미스는 이별의 아픈 상처를 고음의 가성으로 부르는 팔세토 창법의 솔 음악으로 승화했다. 헤어진 연인에 대한 심경을 담은 ‘섬원 라이크 유’가 실린 앨범 <21>로 지난 2012년 그래미 시상식 6관왕에 오른 영국 여성 싱어송라이터 아델을 떠올리게 한다.

주요 4개 부문 중 나머지 하나인 ‘올해의 앨범’은 미국 싱어송라이터 벡에게 돌아갔다. 벡은 지난해 6년여의 공백을 깨고 발표한 앨범 <모닝 페이즈>로 ‘최우수 록 앨범’까지 2관왕에 올랐다.

샘 스미스와 함께 최다인 6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던 비욘세와 퍼렐 윌리엄스는 각각 3관왕에 올랐다. 비욘세는 ‘최우수 아르앤비(R&B) 노래’, ‘최우수 아르앤비 퍼포먼스’, ‘최우수 서라운드 앨범’ 상을 받았고, 퍼렐 윌리엄스는 ‘최우수 팝 솔로 퍼포먼스’, ‘최우수 뮤직비디오’, ‘최우수 어번 컨템퍼러리 앨범’ 상을 받았다.

이날 시상식에선 록 밴드 에이시/디시(AC/DC)를 시작으로 아리아나 그란데, 마돈나, 비욘세, 존 레전드 등 정상급 가수들이 화려한 축하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톰 존스와 제시 제이, 에드 시런과 이엘오(ELO), 토니 베넷과 레이디가가 등 거장과 젊은 음악인이 장르의 벽을 넘어 어울리는 무대가 많았다. 오는 5월2일 첫 내한공연이 예정된 비틀스 출신의 폴 매카트니는 리아나, 카니에 웨스트와 합동무대를 꾸며 큰 박수를 받았다.

서정민 기자 westmin@hani.co.kr, 사진 유니버설뮤직 제공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여성 화가는 너무 못생겨도, 너무 예뻐도 안 된다? 1.

여성 화가는 너무 못생겨도, 너무 예뻐도 안 된다?

‘싹쓰리’의 가요 차트 싹쓸이는 어떻게 가능했을까요 2.

‘싹쓰리’의 가요 차트 싹쓸이는 어떻게 가능했을까요

예능 출연해 신뢰·인지도 쌓고…유튜브선 ‘뒷광고’로 시청자 속여 3.

예능 출연해 신뢰·인지도 쌓고…유튜브선 ‘뒷광고’로 시청자 속여

호방하게 화끈하게…운동하는 언니들, 우리도 놀자! 4.

호방하게 화끈하게…운동하는 언니들, 우리도 놀자!

[주말 본방사수] ‘다큐 3일’ 코로나가 바꿨다 해수욕장의 풍경 5.

[주말 본방사수] ‘다큐 3일’ 코로나가 바꿨다 해수욕장의 풍경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