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문화일반

[포토] 조선의 해시계 ‘앙부일구’ 돌아오다

등록 :2020-11-17 17:28수정 :2020-11-17 18:20

크게 작게

문화재청, 미국 경매에서 낙찰 환수
다음달 20일까지 국립고궁박물관 특별전시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조선의 해시계 앙부일구 환수 언론공개회에서 조명을 받은 양침의 그림자가 시간과 절기를 나타내고 있다. 백소아 기자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조선의 해시계 앙부일구 환수 언론공개회에서 조명을 받은 양침의 그림자가 시간과 절기를 나타내고 있다. 백소아 기자

조선의 해시계 앙부일구(仰釜日晷)가 돌아왔다.

문화재청은 지난 상반기 미국의 한 경매에 출품된 조선시대 해시계인 앙부일구를 국외소재문화재단을 통해 지난 6월 매입해 환수했다.

앙부일구는 ‘하늘을 우러러 보는 가마솥 모양에 비치는 해 그림자로 때를 아는 시계’라는 뜻으로 조선시대 과학 문화의 발전상과 통치자의 백성을 위하는 마음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유물이다.

이번에 환수된 앙부일구는 18세기에서 19세기 초 사이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며 12월 20일까지 국립고공박물관에서 모든 국민에게 특별 공개될 예정이다.

앙부일구를 받치는 다리에 새겨진 용과 거북머리 장식. 백소아 기자
앙부일구를 받치는 다리에 새겨진 용과 거북머리 장식. 백소아 기자

몸체에 1713년(숙종 39년) 한양 위도 측정치인 ‘북극고 37도 39분 15초(北極高三十七度三十九分一十五秒)’란 명문이 새겨져 문화재청은 이번에 공개된 앙부일구가 1713년~19세기 초 사이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백소아 기자
몸체에 1713년(숙종 39년) 한양 위도 측정치인 ‘북극고 37도 39분 15초(北極高三十七度三十九分一十五秒)’란 명문이 새겨져 문화재청은 이번에 공개된 앙부일구가 1713년~19세기 초 사이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백소아 기자

몸체에 절기들이 새겨져 있어 양침의 그림자로 절기를 알 수 있다. 백소아 기자
몸체에 절기들이 새겨져 있어 양침의 그림자로 절기를 알 수 있다. 백소아 기자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조선의 해시계 앙부일구 환수 언론공개회에서 한 관계자가 앙부일구를 들어보이고 있다. 백소아 기자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조선의 해시계 앙부일구 환수 언론공개회에서 한 관계자가 앙부일구를 들어보이고 있다. 백소아 기자

백소아 기자 thanks@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BTS, 빌보드 싱글·앨범·아티스트 3개 차트 ‘싹쓸이’…그룹으론 ‘최초’ 1.

BTS, 빌보드 싱글·앨범·아티스트 3개 차트 ‘싹쓸이’…그룹으론 ‘최초’

‘탈진실의 시대’ 왜 리영희인가 2.

‘탈진실의 시대’ 왜 리영희인가

‘풀소유 논란’ 혜민스님, 미 뉴욕에는 리버뷰 아파트 있나? 3.

‘풀소유 논란’ 혜민스님, 미 뉴욕에는 리버뷰 아파트 있나?

BTS 리더 RM의 요즘 관심사? 중국 현대미술가 유에민쥔 전시장 방문 4.

BTS 리더 RM의 요즘 관심사? 중국 현대미술가 유에민쥔 전시장 방문

오묘한 빛과 색감…세월이 만든 도시 변두리 집들 5.

오묘한 빛과 색감…세월이 만든 도시 변두리 집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