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문화일반

방송사 과열 경쟁 ‘트로트 열풍’ 식힐라

등록 :2020-05-22 17:46수정 :2020-05-25 20:36

크게 작게

[이재익의 아재음악 열전]

인류 역사에서 2020년은 코로나의 시대로 기억될 것이다. 그리고 우리 방송 역사에서 2020년은 트로트의 한 해로 기억될 것이다. 작년에 <미스 트롯>(티브이조선)이라는 프로그램이 첫 방송을 시작했을 때만 해도 트로트 열풍이 이렇게 거세게 불 거라고 예측한 방송 관계자는 아무도 없었다. 누구보다 트로트를 애정하고 또 여러 번 트로트 프로그램을 만들어본 필자조차도 그저 재미있는 시도 정도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미스 트롯>은 원래부터 트로트를 좋아하던 팬들뿐만 아니라 평소에는 구리다며 트로트를 외면했던 사람들의 귀까지 사로잡았다. 거기에 국민 엠시(MC) 유재석의 또 다른 페르소나 ‘유산슬’이 트로트 가수로 데뷔하면서 트로트의 영역은 더욱 확장되었다. 마침내 올해 <미스터 트롯>(티브이조선)은 국민 예능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았고, 그 프로그램을 통해 인기를 얻은 트로트 가수들은 국민 가수 대접을 받는 상황에까지 이르렀다.

너무나도 흐뭇하고 반가운 현상이다. 그렇지만 몇 가지 우려가 드는 것도 사실이다. <미스 트롯>과 <미스터 트롯> 프로그램 출연자들은 해당 방송사인 <티브이(TV)조선>에 사실상의 전속 계약으로 묶이는 경우가 많다. 티브이조선에서 경영을 위임한 회사와 1년 6개월간의 계약을 맺는 것이 일반적이고, <미스터 트롯> ‘탑7’ 가수들도 김호중을 제외하고는 모두 그랬다. 타 프로그램에서 이들을 섭외하려면 무척이나 까다로운 절차를 밟아야 하고, 사실상 그 절차라는 것은 티브이조선 쪽의 아량을 구하는 과정이다. 나 역시 예전에 아무 문제 없이 출연시켰던 가수들을 섭외하려다 매니저로부터 어렵게 되었다며 미안해하는 연락을 받은 적이 있다. 뭐 여기까지는 신대륙을 개척한 자들의 특권으로 인정하기로 하자.

문제는 그다음부터. 티브이조선에서는 탑7 가수들을 이용한 기획을 연달아 내놓고 있다. 결혼도 안 한 가수들을 <아내의 맛>에 출연시키는가 하면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를 시작하고 얼마 안 있어 임영웅, 이찬원, 영탁, 장민호 등을 ‘트롯맨 에프4’로 묶어 <뽕숭아학당>이라는 프로그램을 만들었다. 이 과정에서 <에스비에스>(SBS) 쪽과 겹치기 출연, 동 시간 편성 논란으로 두 방송사가 얼굴 붉히는 일도 있었다. <미스 트롯>과 <미스터 트롯>을 연이어 기획하고 총괄한 서혜진 피디가 불과 몇 년 전까지 에스비에스 피디였다는 사실을 상기하면 참….

제2의 ‘미스-미스터 트롯’을 꿈꾸는 피디들은 줄 서 있고 이런 식의 과열 경쟁은 당분간 계속 방송계를 시끄럽게 할 것이다. <미스 트롯>의 우승자인 송가인은 이미 제안받은 예능 프로그램만 스무개라고 밝힌 바 있다. 다른 가수들도 사정이 크게 다르지 않다. <트롯신> <아는 형님> <보이스 트롯> <뭉쳐야 찬다> <전국 트롯 체전> 등등 기존 프로그램과 신규 프로그램을 망라한다. 지상파와 종편 모두 트로트 열풍에 달려든 형국이다.

뜨겁게 달아오른 만큼 너무 차갑게 식을까 봐 겁이 난다. 너도나도 트로트 프로그램을 쏟아내고 트로트 가수들을 출연시키다가, 어느 순간 시청자들이 지겹다고 외면해버릴까 봐 겁이 난다. 물론 가요계의 변방이자 행사용 음악 정도로 폄훼되던 트로트를 가요계의 중심으로 모셔준 제작진의 빛나는 기획과 노력에 감사하면서도, 좋은 시절이 좀 더 오래가길 바라는 마음에서 하는 말이다. 그리고 아직 과실을 먹지 못한 신인 가수들이나 오랫동안 어려운 처지에서 노래를 불러오고 있는 수많은 무명 가수들에게도 단비 같은 기회가 찾아오기를 기원한다.

워낙 ‘미스-미스터 트롯’ 출신 가수들의 노래들이 방송을 점령하다시피 한 상황에서 이들과 상관없는 성인가요 플레이리스트를 여러분께 제안할까 한다. 마음에 드셨으면 좋겠다.

1. ‘정말로’ - 현숙
- 무려 1976년에 데뷔한 효녀가수 현숙이 1980년에 발표한 노래다. 트로트라기보다는 트위스트에 가까운데 이제 막 20대가 된 그의 앳된 음성이 너무나도 사랑스럽다.

2. ‘허공’ – 조용필
- 가왕 조용필이 트로트를 부르면 이런 느낌이다. 무려 ‘그 겨울의 찻집’ ‘바람이 전하는 말’ ‘킬리만자로의 표범’ 등이 수록된 명반 8집 음반의 타이틀을 차지한 곡.

3. ‘한방의 부르스’ – 전승희 + ‘너는 내 남자’ – 한혜진 + ‘빠이빠이야’ – 소명
- 지금만큼은 아니지만 2000년대 초반에도 트로트 인기가 대단했다. 장윤정에서 화룡점정을 찍었던 트로트 전성시대의 분위기를 잘 보여주는 세 곡. 이어서 들어보자. 노래방에 가고 싶은 마음이 마구 솟구쳐 오른다는 부작용은 조심할 것.

4. ‘해운대 연가’ – 전철 + ‘위스키 온 더 록’ - 최성수
- 촉촉함을 느껴 느끼함으로 이어지는 아재 감성을 느껴볼 차례다. 코를 찌르는 아픔을 극복하고 나면 홍어의 참맛을 느낄 수 있듯, 최성수의 느끼함을 참아낼 수 있다면 성인가요의 신세계를 맛볼 수 있다.

5. ‘천태만상’ – 윤수현 + ‘얼쑤’ – 윙크
- 역시 트로트는 신나야 제맛. 엔딩곡은 필자의 원픽 트로트 가수 윤수현의 명곡, 그리고 앙코르곡은 2008년에 데뷔한 쌍둥이 자매 윙크의 노래로 마무리해본다. 노래방은 조금만 참았다가 코로나가 진정되면 갑시다.

이재익 ㅣ 에스비에스 라디오 피디·<정치쇼>,<뮤직쇼> 진행자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허망한 결말…경매 내놨던 간송미술관 보물 결국 유찰 1.

허망한 결말…경매 내놨던 간송미술관 보물 결국 유찰

오드리 헵번 같던 아내가… 정신과 의사도 몰랐던 ‘돌봄’의 의미 2.

오드리 헵번 같던 아내가… 정신과 의사도 몰랐던 ‘돌봄’의 의미

남성들 천지 현악사중주 세계…지구촌 놀라게 한 ‘여성 4인조’ 고국 데뷔 3.

남성들 천지 현악사중주 세계…지구촌 놀라게 한 ‘여성 4인조’ 고국 데뷔

‘만삭의 위안부’ 담긴 희귀 영상 공개…연합군에 구출되자 “만세” 3.

‘만삭의 위안부’ 담긴 희귀 영상 공개…연합군에 구출되자 “만세”

거대 목판화에 펄떡이는 DMZ 248㎞ 5.

거대 목판화에 펄떡이는 DMZ 248㎞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