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문화일반

역대 최저 주말 관객 ‘얼어붙은 극장가’…‘엽문4’ 닷새째 1위

등록 :2020-04-06 11:08수정 :2020-04-06 11:14

크게 작게

무술액션·공포스릴러·재개봉작 등
마니아 모으는 영화들이 그나마 선전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영화 <엽문4: 더 파이널> 스틸컷. 키다리이엔티 제공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영화 <엽문4: 더 파이널> 스틸컷. 키다리이엔티 제공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주말 극장가 관객이 역대 최저치로 떨어졌다.

6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을 보면, 지난 주말 이틀(4~5일) 동안 전체 관객은 8만180명에 그쳤다. 토요일은 4만2630명, 일요일은 3만7550명으로 이틀 연속 5만명에 미치지 못했다.

직전 주말(3월 28~29일)의 11만6274명보다 30%가량 떨어진 건 물론, 지난 2004년 영진위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 이후 역대 최저치다. 코로나19 사태로 이렇다 할 신작이 없는데다 씨지브이(CGV) 등 멀티플렉스가 일부 상영관 문을 닫은 것도 영향을 끼쳤다.

박스오피스 1위는 전쯔단(견자단) 주연의 무술액션 영화 <엽문4: 더 파이널>이 차지했다. 하지만 토요일 8288명, 일요일 7578명으로 크게 의미 있는 수치는 아니다. 다만 이 영화가 지난 1일 개봉 이후 닷새째 1위를 지킨 점이 눈에 띈다. 무술액션 영화을 좋아하는 마니아들이 극장을 찾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불황기를 맞은 극장가에서 그나마 고정 관객층이 있는 영화들이 선전하고 있다. <인비저블맨> <더 터닝> <스케어리 스토리: 어둠의 속삭임> 등 공포스릴러 영화가 세 편이나 10위권 안에 들었다. 공포스릴러는 10~20대 젊은 층이 유독 선호하는 장르다. 뮤지컬 영화 <라라랜드>, 일본 애니메이션 <날씨의 아이> 등 재개봉작도 마니아들의 ‘엔(N)차 관람’을 부르며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이렇다 할 신작이 없는 한국 영화는 10위권에서 찾아보기 힘들다. 최근 재개봉한 허진호 감독의 2001년 영화 <봄날은 간다>만 토요일 관객 551명으로 박스오피스 10위에 올랐다.

서정민 기자 westmin@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한소희 “부부의 세계로 얻은 것 많지만 나에 대한 부족함도 느껴” 1.

한소희 “부부의 세계로 얻은 것 많지만 나에 대한 부족함도 느껴”

“보물 527호 김홍도 풍속화첩, 김홍도가 그리지 않았다” 2.

“보물 527호 김홍도 풍속화첩, 김홍도가 그리지 않았다”

개그콘서트, 마침표 만큼이나 아쉬운 쉼표…이것이 끝은 아니겠죠 3.

개그콘서트, 마침표 만큼이나 아쉬운 쉼표…이것이 끝은 아니겠죠

100년을 함께 울고 웃고…우리가 사랑한 한국영화 100편 4.

100년을 함께 울고 웃고…우리가 사랑한 한국영화 100편

배우 이연희 결혼한다 5.

배우 이연희 결혼한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