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문화일반

기생충, 세계영화사의 선을 넘다

등록 :2020-02-10 19:55수정 :2020-02-11 09:21

크게 작게

[봉준호 <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
92년 아카데미 역사상 첫 비영어권 작품상
감독·각본·국제영화상도 석권

한국영화 100년만에 세계 우뚝
“오스카, 언어장벽 허물고 미래로”
현지시각으로 9일 저녁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작품상·감독상·각본상·국제영화상 등 4개 부문을 휩쓴 의 봉준호 감독이 출연 배우들과 함 께 활짝 웃으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로스앤젤레스/AFP 연합뉴스
현지시각으로 9일 저녁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작품상·감독상·각본상·국제영화상 등 4개 부문을 휩쓴 의 봉준호 감독이 출연 배우들과 함 께 활짝 웃으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로스앤젤레스/AFP 연합뉴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한국 영화를 넘어 세계 영화 역사를 새로 썼다.

<기생충>은 9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 영예인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각본상·국제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까지 모두 4개의 트로피를 안으며 시상식의 주인공이 됐다. 비영어권 영화가 작품상을 받은 건 아카데미 92년 역사상 처음이다.

앞서 <기생충>은 지난해 5월 세계 최고 권위의 영화제인 칸국제영화제에서 한국 영화 100년 역사상 최초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이어 세계 최고 권위의 영화상인 아카데미에서 작품상·감독상 등 주요 부문을 싹쓸이하며 세계 영화계의 중심에 우뚝 섰다.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이 아카데미 작품상을 받은 것은 1956년 <마티> 이후 두번째다. <마티>는 미국 영화였다.

미국이나 유럽 영화가 아닌, 세계 영화계의 변방으로 취급받던 한국 영화가 칸영화제와 아카데미상의 노른자에 해당하는 상을 동시에 차지한 건 일대 사건이라 할 만하다. 단순히 한국 영화 역사를 새로 쓴 것만이 아니라 세계 영화 흐름의 물꼬를 새로 텄다는 것이다. 정성일 평론가는 “작품상·감독상·각본상을 다 받았다는 것은 이견의 여지 없이 그해 최고의 영화라는 뜻이다. 자막을 읽기 싫어하는 미국에서 비영어권 영화가 이런 성과를 냈다는 건 한국 영화의 경사를 넘어 세계 영화사를 다시 쓴 기념비적 ‘사건’이다”라고 풀이했다.

<기생충>의 수상은 아카데미의 변화를 상징하는 단면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윤필립 평론가는 “<기생충>의 주요 부문 수상에서 불평등이 기저에 깔릴 수밖에 없는 지역 영화상의 한계를 극복하고자 하는 아카데미 회원들의 의지를 엿볼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 일간지 <뉴욕 타임스>도 “올해 아카데미는 수상작 투표에서 ‘다양성’으로 나아갔다”고 평가했다. 그동안 백인들이 만들어온 ‘화이트 스토리’와 전통 영화문법에 대한 숭배와 편향에서 벗어나 8천여명의 투표자가 ‘미래’를 포용했다는 뜻이다.

<기생충>의 수상은 한국 영화가 그동안 쌓아온 저력을 상징한다. 김형석 평론가는 “박찬욱 감독의 <올드보이>의 칸영화제 심사위원대상 수상 이후 한국 영화들은 세계 영화제에서 꾸준히 상을 타왔다. 한국 영화산업 규모도 세계 5~6위권이다. 산업적으로나 작품적으로나 무시 못 할 토대를 쌓아온 상황에서 <기생충>이 확실한 인증샷을 찍은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봉 감독 말고도 다른 여러 감독의 작품들이 꾸준히 세계 시장에 진출한다면 지금보다 더 큰 흐름을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 영화계에 희망을 줬다는 의미도 있다. 보수적이라는 비판을 받아온 아카데미가 마지막 빗장으로 여겨졌던 언어의 장벽마저 허물면서 새로운 가능성을 열었다는 것이다. 김형석 평론가는 “<기생충>의 수상 이후 소수 언어로 영화를 만드는 나라에서도 작품만 좋다면 아카데미에 갈 수 있다는 희망이 생겼다”며 “아카데미로서도 더 다양한 작품을 품어 안을 전환점을 마련한 셈”이라고 말했다.

서정민 기자 westmin@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제발 종교집회 자제해달라” 간청 나선 문체부 장관 1.

“제발 종교집회 자제해달라” 간청 나선 문체부 장관

지혜로 전염병 이겨낸 사람들 2.

지혜로 전염병 이겨낸 사람들

KBS 출연료 1위 연예인은? 3.

KBS 출연료 1위 연예인은?

청도대남병원이 폭로한 ‘우생사회’의 민낯 4.

청도대남병원이 폭로한 ‘우생사회’의 민낯

한국대중음악상 3관왕…‘아마 백예린의 시대가 열릴 거야’ 5.

한국대중음악상 3관왕…‘아마 백예린의 시대가 열릴 거야’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