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책&생각

[시인의 마을] 슬럼 / 이영재

등록 :2020-02-14 05:59수정 :2020-02-14 09:55

크게 작게

슬럼 

이 영 재

연약한 하늘색을 어슬렁대본 적이 있다
무결한 사람에 들어 있는 사람을 구출할 수 없다
옥수수와 참치
옥수수와 참치
통조림을 먹으며 구덩이를 파고 싶은 기분이 든다
슬럼프 안에 담겨 있으면 포근하다
삐뚤빼뚤 열린 하늘을 본다 부피를 본다 색을 본다 경계를 본다 무결을 본다 연 대로 열린 대로
보이는 걸 보고 있다 올려다보는 사람을 본다
그 사람을 구태여 하지 않는다
보다가
본다
운명을 믿는 사람을 보고 있다
시간이 불타는 걸 보고 있다
포로들은 멈춘 버스에서 단잠 중이다
나는 되어가는 기분이다

-시집 <나는 되어가는 기분이다>(창비)에서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멀티플렉스 독과점 장벽, ‘포스트 봉준호법’이 허물까? 1.

멀티플렉스 독과점 장벽, ‘포스트 봉준호법’이 허물까?

취소·연기·중단…코로나19에 문화계 ‘일시정지’ 1.

취소·연기·중단…코로나19에 문화계 ‘일시정지’

배우 고수정 하늘의 별이 되다 1.

배우 고수정 하늘의 별이 되다

“세계 노동운동사는 수많은 실패로 이룬 승리의 역사였죠” 4.

“세계 노동운동사는 수많은 실패로 이룬 승리의 역사였죠”

[첫방송 어땠나요?]  김혜수는 여전히 멋지고, 김태희는 한층 깊어졌다 4.

[첫방송 어땠나요?] 김혜수는 여전히 멋지고, 김태희는 한층 깊어졌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