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책&생각

책갈피에 쏟아진 ‘그해 봄’ 꽃잎들

등록 :2018-04-16 05:02수정 :2018-04-16 08:35

크게 작게

인혁당 사형수 그린 박건웅 흑백 만화집

노란색 책 표지가 너무 밝아 슬프다. 박건웅 작가가 그린 다큐 만화 <그해 봄>(보리 펴냄). 우홍선·김용원·송상진·하재완·이수병·도예종·여정남·서도원 8명은 봄꽃이 흐드러진 1974년 4~5월 ‘어디론가’ 끌려갔다. 1년 새 세번의 재판이 속전속결 진행됐고, 1975년 4월8일 대법원은 피고인도 참석하지 않은 상고심에서 사형을 선고했다. 그로부터 18시간 만에 이들은 당시 서울구치소(서대문형무소)에서 형장의 이슬로 사라졌다. ‘사법살인’이라고 불린, 인민혁명당 재건위 사건이다. <그해 봄>은 용산 참사, 강정마을, 삼성전자 산업재해, 위안부 피해자, 한국전쟁 등 사회적 이슈들을 동화·만화 형식으로 다루는 출판사 보리의 ‘평화 발자국’ 시리즈의 21번째 작품이다. 박건웅 작가는 사형수 8명의 가족과 지인들을 인터뷰해 행복했던 가정이 2차 인혁당 사건으로 어떻게 파괴됐는지 보여준다.

가족들은 이들이 사라진 지 한참이 지나서야 서대문형무소에 갇혀 있다는 것을 전해듣고 날마다 찾아갔지만 면회금지로 얼굴 한번 볼 수 없었다. 법정에서도 피고인들은 뒤를 돌아볼 수 없었기에, 고문으로 멍든 시신이 담긴 허름한 관을 받고서야 그리던 남편을 겨우 만날 수 있었다. 아이들은 “간첩 자식”으로 몰려 선생님들의 구박과 친구들의 따돌림에 시달렸고, 부인들은 외판원·가게점원·학습지배달 등으로 근근이 생계를 이어갔다.

작가는 흑백만화의 절제된 선으로 이들의 고통을 담담하게 묘사해나간다. 가족에 대한 그리움과 죽음 전 공포가 뒤섞인 사형수의 마음을 서대문형무소 사형장 근처 미루나무에 손을 얹는 장면으로 표현하고, 가족 외엔 아무도 마음을 열 수 없었기에 “아픔은 결코 나눌 수 없는 것”이라는 내레이션엔 반으로 뚝 잘린 도마 위 생선을 그려넣었다. “아직까지도 유년 시절의 피가 뚝뚝 흐르는 상처 속에 살고 있다”는 고백은 세계명작단편집에 끼인 단풍잎으로 치환된다.

그럼에도, 슬픔은 독자들의 몫으로 고스란히 남는다. “엄마, 나는 세상 사람들이 다 듣도록 울고 싶어요.” 꿈에서 잠깐 아버지를 만났다가 한밤중 깨어난 송상진의 어린 딸은 엄마 품에 안겨 흐느낀다. 이 책에 유달리 자주 등장하는 장면, ‘그해 봄’ 만개했던 꽃잎이 바람에 흩날리는 풍경은 곧 한바탕 눈물비로 변해 책갈피에 쏟아진다.

이주현 기자 edigna@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BTS 슈가 솔로곡에 900여명 목숨 앗은 미 사이비 교주 음성…소속사 사과 1.

BTS 슈가 솔로곡에 900여명 목숨 앗은 미 사이비 교주 음성…소속사 사과

내 나이 54살, 장래 희망은 ‘배우’ 2.

내 나이 54살, 장래 희망은 ‘배우’

거대 목판화에 펄떡이는 DMZ 248㎞ 3.

거대 목판화에 펄떡이는 DMZ 248㎞

오드리 헵번 같던 아내가… 정신과 의사도 몰랐던 ‘돌봄’의 의미 3.

오드리 헵번 같던 아내가… 정신과 의사도 몰랐던 ‘돌봄’의 의미

‘만삭의 위안부’ 담긴 희귀 영상 공개…연합군에 구출되자 “만세” 5.

‘만삭의 위안부’ 담긴 희귀 영상 공개…연합군에 구출되자 “만세”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