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영남

경찰, 하청업체 납품비리 의혹 포항제철 세번째 압수수색

등록 :2020-06-30 10:09수정 :2020-06-30 10:11

크게 작게

포항시내에 자리잡은 포항제철 전경. 포스텍 제공
포항시내에 자리잡은 포항제철 전경. 포스텍 제공

포스코 임직원들의 하청업체 납품비리를 수사중인 경찰이 포항제철을 세번째 압수수색했다.

경북지방경찰청은 30일 아침 6시 경북 포항시 포항제철소에 수사관 10여명을 보내 일부 임직원들의 휴대전화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문서 등을 압수했다. 이날 압수수색은 지난 1월, 3월에 이어 세번째다.

경찰은 포스코 하청업체가 품질이 떨어지는 제품을 납품하고 포항제철 간부들을 상대로 로비를 벌였다는 의혹을 밝히기 위해 7개월째 수사를 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지난 4월18일 포항제철 하청업체 비리와 관련 참고인 조사를 받았던 이 회사의 팀장급 50대 간부가 가족과 회사에 ‘미안하다’는 등의 내용이 적힌 유서를 남기고 숨진 채 발견됐다.

구대선 기자 sunnyk@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조폭·저승사자가 우리 동네 명물? 애물단지 된 공공 조형물 1.

조폭·저승사자가 우리 동네 명물? 애물단지 된 공공 조형물

부산서 코로나19 확진자 9명…지역감염 현실화 2.

부산서 코로나19 확진자 9명…지역감염 현실화

“4대강 사업 안해서 섬진강 둑 붕괴?…초등생도 웃을 억지 주장” 3.

“4대강 사업 안해서 섬진강 둑 붕괴?…초등생도 웃을 억지 주장”

서울시, 11만호 주택공급에 속도…“실현 불가능” 회의론도 4.

서울시, 11만호 주택공급에 속도…“실현 불가능” 회의론도

“나눔의집, 후원금 88억원 중 할머니 위한 시설엔 2억원” 5.

“나눔의집, 후원금 88억원 중 할머니 위한 시설엔 2억원”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