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영남

대구서 완치 뒤 퇴원자 300여명, 다시 ‘의심 증상’

등록 :2020-04-09 11:54수정 :2020-04-09 13:45

크게 작게

지난달 8일 대구에서 119구급차들이 코로나19 확진자를 생활치료센터로 옮기고 있다.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지난달 8일 대구에서 119구급차들이 코로나19 확진자를 생활치료센터로 옮기고 있다.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대구에서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사람들 가운데 300여명이 다시 의심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9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완치자를 상대로 전화 모니터링을 한 결과 316명이 증상이 있다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의심 증상 유형은 호흡기 증상(기침·호흡곤란·가래 등)이 148명으로 가장 많았다. 발열 증상은 6명, 권태감·두통·설사 등 기타 증상이 91명, 두 가지 이상 복합증상이 71명이었다.

대구시는 최근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으나 다시 확진되는 사례가 잇따르자 지난 7~8일 완치된 5001명한테 안내문자를 보낸 뒤 전화로 증상이 있는지를 조사했다. 이 가운데 95%(4752명)가 조사에 응했고, 응답자의 6.6%(316명)가 증상이 있다고 답했다. 대구시는 이들 모두를 대상으로 코로나검사를 다시 할 계획이다.

지금까지 대구와 경북에서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뒤 다시 확진판정을 받은 사람은 대구 25명, 경북 19명이다.

김일우 기자 cooly@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심정지 9살 아이…가방 바꿔 가두면서 물조차 안 줬다 1.

심정지 9살 아이…가방 바꿔 가두면서 물조차 안 줬다

훼손되지 않은 가야시대 귀족무덤 첫 발굴…“기적에 가까워” 2.

훼손되지 않은 가야시대 귀족무덤 첫 발굴…“기적에 가까워”

‘컨트롤C+V 한 번에 2만8천원’ 딸에게 맡긴 ‘꿀알바’ 3.

‘컨트롤C+V 한 번에 2만8천원’ 딸에게 맡긴 ‘꿀알바’

“안녕? 난 씩씩한 한국늑대 ‘예서’야” 4.

“안녕? 난 씩씩한 한국늑대 ‘예서’야”

제자 성폭행 전 유도코치에 징역 6년 5.

제자 성폭행 전 유도코치에 징역 6년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