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영남

“이번 총선에선 친일파 없는 국회 만들자”

등록 :2020-02-04 14:52수정 :2020-02-05 02:31

크게 작게

부산 160여개 시민단체
4·15 총선 앞두고 부산의 모든 정당
예비후보자 조사해 친일 정치인 선정
4일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총영사관 근처 항일거리 현판 앞에서 부산 시민사회단체가 기자회견을 열어 "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친일파 없는 국회 만들기 운동’을 펼친다"고 밝혔다.
4일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총영사관 근처 항일거리 현판 앞에서 부산 시민사회단체가 기자회견을 열어 "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친일파 없는 국회 만들기 운동’을 펼친다"고 밝혔다.

부산의 시민사회단체들이 올해 4·15 총선을 앞두고 ‘친일파 없는 국회 만들기’ 운동에 나섰다.

‘아베규탄 부산시민행동’ 등 160여개 시민사회단체는 4일 동구 초량동 일본총영사관 근처에 있는 정발 장군 동산 앞 항일거리 현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친일파 없는 국회 만들기 운동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평화번영, 자주, 적폐청산과 평등의 새 시대를 앞당기기 위해 (이 운동이) 필요하다. 촛불 항쟁으로 정권이 바뀌었지만, 70년 넘게 똬리 튼 기득권 적폐세력이 그대로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운동의 대상은 이번 총선에 나서는 부산지역의 모든 정당 예비후보자다. 이들 단체는 부산의 총선 예비후보자 모두에게 질의서를 보낸 뒤 받은 답변과 각 예비후보자의 과거 발언과 행적, 누리꾼 제보 등을 파악해 친일 정치인 여부를 선정한다. 친일행위 판단 기준은 총선 예비후보자의 친일발언, 친일미화 주장, 친일 행동, 항일운동 방해, 친일 국정농단 등이다.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은 국제법 위반’ ‘자위대 창립기념행사 참가’ ‘도쿄올림픽 욱일기 반입금지 촉구 국회결의안 기권’ 등이 친일행위라는 것이다. 이들 단체가 선정한 친일파 정치인 명단은 3월1일 누리집(nonohubo.com) 등을 통해 공개된다.

부산시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현재로선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이지만 친일 정치인 명단을 공개할 때 이름이나 정당 등 예비후보자가 특정될 경우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다. 상황 보고 법 위반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김영동 기자 ydkim@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이부망천 이어 “인천 촌구석”…미래통합당 왜 이러나 1.

이부망천 이어 “인천 촌구석”…미래통합당 왜 이러나

코로나19 대응 단톡방에 ‘음란동영상’ 올린 동장…징계 회부 2.

코로나19 대응 단톡방에 ‘음란동영상’ 올린 동장…징계 회부

경남 진주 지식산업센터에 코로나19 확진자 7명 발생 3.

경남 진주 지식산업센터에 코로나19 확진자 7명 발생

코로나 검사 전주시민에 ‘막말’ 군산시장…비판 여론에 사과 4.

코로나 검사 전주시민에 ‘막말’ 군산시장…비판 여론에 사과

‘접대부 소개업’ 구미시의원 보궐선거 민주당 후보 사퇴 5.

‘접대부 소개업’ 구미시의원 보궐선거 민주당 후보 사퇴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