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호남

광주시, 방역수칙 위반 일곡중앙교회 시설폐쇄 명령

등록 :2020-07-04 16:31수정 :2020-07-04 16:50

크게 작게

4일 오전 광주 북구 일곡중앙교회 주차장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교인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지난달 27∼28일 이 교회 예배에 참석한 800여명 가운데 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
4일 오전 광주 북구 일곡중앙교회 주차장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교인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지난달 27∼28일 이 교회 예배에 참석한 800여명 가운데 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

광주시가 예배 때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은 일곡중앙교회에 대해 시설 폐쇄를 명령했다.

광주시는 북구 일곡중앙교회에 19일까지 시설 폐쇄 행정 명령을 내리고 방역수칙 미이행 여부를 조사해 고발 등 조치를 검토할 방침이라고 4일 밝혔다. 시가 이 교회 폐회로텔레비전(CCTV)을 조사한 결과, 지난달 28일 예배 때 신도들 상당수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고 거리두기도 지키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 출입자 명부도 제대로 작성하지 않는 등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은 사실도 확인됐다. 일곡중앙교회의 전체 신도는 1500여 명으로, 28일 1·2·3부 예배에 연인원 90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보인다.

일곡중앙교회 신도 중 확진자는 지금까지 5명이다. 방역당국이 지난 3일부터 실시중인 진단검사에서 863명은 음성으로 나타났으며 144명은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

광주시는 지난달 27일부터 8일간 63명이 양성판정을 받는 등 광륵사·금양오피스텔·광주사랑교회·아가페실버센터·한울요양원 등에서 소규모 집단 감염이 잇따르자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로 올려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 모임과 행사를 전면 금지 조치했다.

정대하 기자 daeha@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청렴 말할 자격 있나?”…청렴연수원 ‘이명박 표지석’ 철거 요구 봇물 1.

“청렴 말할 자격 있나?”…청렴연수원 ‘이명박 표지석’ 철거 요구 봇물

서울시, 내일부터 ‘긴급 멈춤’…“모든 모임 20분 이내로” 2.

서울시, 내일부터 ‘긴급 멈춤’…“모든 모임 20분 이내로”

‘어선 공공임대’ 청년 어부들에 인기 끈다 3.

‘어선 공공임대’ 청년 어부들에 인기 끈다

남양주시, 경기도 특별조사 거부 ‘정면 충돌’ 4.

남양주시, 경기도 특별조사 거부 ‘정면 충돌’

국립5·18묘지, 10년만에 다시 민간인 소장 뽑는다 5.

국립5·18묘지, 10년만에 다시 민간인 소장 뽑는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