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호남

“세월호 침몰시켜 일자리 창출” 광주 통합당 후보 과거 발언 논란

등록 :2020-04-09 14:44수정 :2020-04-09 18:36

크게 작게

서구갑 출마 주동식 후보 “광주는 5·18 제사가 본업”
<케이씨티브이>를 통해 방송된 미래통합당 주동식 후보자 연설 방송 화면 갈무리.
<케이씨티브이>를 통해 방송된 미래통합당 주동식 후보자 연설 방송 화면 갈무리.
광주광역시 서구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주동식(62) 후보가 5·18민주화운동, 세월호 등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으로 논란이 일고 있다.

주씨는 8일 <케이씨티브이>(KCTV)를 통해 방송된 후보자 연설 방송에서 “광주는 80년대에 묶여 있다. 민주화의 성지라는 미명 아래 비극을 기리는 제사가 마치 본업처럼 됐다”고 주장했다.

주씨는 “운동권들이 5·18과 민주화를 내세워 생산과 상관없는 시설과 행사를 만들고 예산 뜯어내 무위도식하고 있다. 정치인들은 광주의 분노를 이용하려고 보수세력과 기업에 대한 증오를 부추기고 있다”고 말했다.

또 주씨는 “문재인 정권은 호남 출신 고위직을 많이 등용했고 5·18에 눈물 흘리는 쇼도 잘한다. 무너져가는 경제 실정을 감추기 위해 혈세를 물 쓰듯 하는 문재인 정권이 몰락하면 호남이 모든 책임을 뒤집어쓰게 된다”고 밝혔다.

주씨의 세월호 관련 과거 발언도 도마 위에 올랐다. 2018년 8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일자리 창출 고민할 것 없다. 앞으로 매달 세월호 하나씩만 만들어 침몰시키자.… 진상조사위 등 양질의 일자리 얼마든지 만들 수 있다. ps: 난 세월호 많이 만들어 침몰시키자고 했지, 거기에 사람 태우자고 하지 않았는데”라는 글을 올렸다.

비난이 일자 주씨는 9일 페이스북을 통해 “네덜란드 해양연구소가 세월호 침몰은 외력이 아니라는 결론을 냈지만 선체조사위는 부인했다. 세월호 음모론에 의지하는 몇몇 인사들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국가 예산을 낭비하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었다”고 해명했다.

김용희 기자 kimyh@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코엑스 ‘치과의사 행사’, 킨텍스 ‘레포츠 박람회’…방역당국 ‘긴장’ 1.

코엑스 ‘치과의사 행사’, 킨텍스 ‘레포츠 박람회’…방역당국 ‘긴장’

제주 이어 광주서도 발달장애인 가족 ‘극단적 선택’…왜? 2.

제주 이어 광주서도 발달장애인 가족 ‘극단적 선택’…왜?

“안 맞았다” 숨진 ‘천안 9살 소년’은 왜 거짓말을 했나 3.

“안 맞았다” 숨진 ‘천안 9살 소년’은 왜 거짓말을 했나

학대 알고도… 아무도 아이를 구하지 못했다 4.

학대 알고도… 아무도 아이를 구하지 못했다

여성 어깨 만진 뒤 ‘비틀비틀’…부장검사 성추행 장면 포착 5.

여성 어깨 만진 뒤 ‘비틀비틀’…부장검사 성추행 장면 포착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