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호남

“‘코로나19 비상근무 힘들다’ 토로”…전주시 공무원 숨져

등록 :2020-02-27 11:30수정 :2020-02-27 11:36

크게 작게

27일 새벽 자택에서 쓰러져…‘소독의 날’ 등 업무 많아
전주시는 매주 수요일을 ‘소독의 날’로 정해 지난 26일 집중적인 소독을 벌이는 등 최근 비상업무를 강화했다. 전주시 제공
전주시는 매주 수요일을 ‘소독의 날’로 정해 지난 26일 집중적인 소독을 벌이는 등 최근 비상업무를 강화했다. 전주시 제공

전주시 공무원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와 전주시는 27일 “전주시청 총무과에 근무하는 ㄱ(42·행정7급)씨가 이날 오전 1시11분께 완산구 효자동의 자택에서 쓰러져 있는 것을 아내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ㄱ씨의 아내는 “방에서 책을 읽다가 남편이 있는 방에 가 봤더니 쓰러져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조사됐다. ㄱ씨는 119구급대를 통해 자택에서 예수병원으로 옮기던 중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공무원 ㄱ씨는 코로나19 담당 업무를 맡아 전날에도 밤늦게 퇴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ㄱ씨는 최근 아내에 “코로나19 비상상황과 관련해 업무가 많아 힘들다”고 토로한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매주 수요일을 ‘소독의 날’로 정한 전주시는 26일 소독약품을 시민에게 무료로 제공하는 등 범시민적인 소독운동을 벌였다. 또 시는 손 소독 및 마스크 착용과 발열 체크 등 시청 청사 출입을 강화하고, 신천지 교인 전수조사 모니터링 요원 교육 등을 준비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임근 기자 pik007@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감자 가고 오징어 왔다! 사재기 대신 ‘서버 터트리는’ 한국인 1.

감자 가고 오징어 왔다! 사재기 대신 ‘서버 터트리는’ 한국인

“내 딸 강간한 10대 엄벌해달라” 이틀만에 18만명 청원 동의 2.

“내 딸 강간한 10대 엄벌해달라” 이틀만에 18만명 청원 동의

제주에서 코로나19 완치 군인, 일주일 만에 ‘재확진’ 3.

제주에서 코로나19 완치 군인, 일주일 만에 ‘재확진’

끊이지 않는 교회발 집단감염…서울·전남 만민교회 추가 감염 촉각 4.

끊이지 않는 교회발 집단감염…서울·전남 만민교회 추가 감염 촉각

10만~50만원…경기도민 재난소득 최대 다섯배 차이날 듯 5.

10만~50만원…경기도민 재난소득 최대 다섯배 차이날 듯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