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충청

‘8차 사건’ 20년 복역 윤씨 “당시 아무도 안 도와줘…재심 준비”

등록 :2019-10-08 12:40수정 :2019-10-08 14:06

크게 작게

“가족과 상의해 변호사 선임하겠다”
화성연쇄살인 사건 당시 경찰이 뿌린 용의자 몽타주 <연합뉴스>
화성연쇄살인 사건 당시 경찰이 뿌린 용의자 몽타주 <연합뉴스>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검거돼 20년간 복역했던 윤아무개(52)씨가 재심 청구 뜻을 밝혔다.

윤씨는 8일 충북 청주 자신의 집으로 몰려든 취재진에게 “재심을 준비하고 있다. 가족과 상의해 변호사를 선임하겠다”고 밝혔다.

윤씨는 1988년 9월16일 일어난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 범인으로 지목돼 이듬해 7월 검거됐다. 1심에서 무기징역형을 선고 받고, 2·3심에서 고문에 의한 허위 자백을 주장했지만 형이 확정됐다. 이후 청주교도소에서 복역하다가 2009년 광복절 특사로 풀려난 뒤 청주에서 생활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언론 등 주변을 경계한 모습을 보인 윤씨는 “억울했을 당시 아무도 도와주지 않았다. 신분이 노출되면 직장을 잃을 수 있다. 당분간 언론 인터뷰를 하지 않겠다. 모두 돌아가라”고 밝혔다.

화성연쇄살인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 이아무개(56)씨가 ‘모방 범죄’로 알려진 8차 사건도 자신의 범행이라고 진술하면서, 윤씨의 존재가 드러났다.

한편, 윤씨 집 주변에는 취재진이 몰리면서 인근 주민들도 불쾌감을 드러냈다. 한 주민은 취재진에게 “모두 돌아가라. 돌아가지 않으면 경찰을 부르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오윤주 기자 sting@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경기도민 1인당 10만원’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확정 1.

‘경기도민 1인당 10만원’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확정

울산 학교급식 ‘고기 없는 월요일’ 격주→매주 2.

울산 학교급식 ‘고기 없는 월요일’ 격주→매주

‘9만원에 사서 11만원 사용’ 서울시 선결제상품권 13만곳 사용 확대 3.

‘9만원에 사서 11만원 사용’ 서울시 선결제상품권 13만곳 사용 확대

노삼혁 유니스트 교수 ‘국제컴퓨터학회 석학회원’ 선정 4.

노삼혁 유니스트 교수 ‘국제컴퓨터학회 석학회원’ 선정

부산항 유조선 화재…내외국인 선원 2명 사상 5.

부산항 유조선 화재…내외국인 선원 2명 사상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