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수도권

‘입주민 갑질' 피해 아파트 경비노동자 첫 산재 인정

등록 :2021-01-14 17:51수정 :2021-01-14 18:14

크게 작게

병원비·급여 70% 휴업급여 보상
경기도청사.
경기도청사.

아파트 입주민에게 폭언, 폭행 등의 피해를 본 경비노동자가 산업재해 인정을 받았다. 입주민 ‘갑질’에 의한 경비노동자의 첫 산재 인정 사례다.

14일 경기도의 설명을 들어보면, 군포시의 한 아파트 경비노동자 ㄱ씨는 지난해 6월 통행에 방해되는 차량이 있어 주차금지 스티커를 부착하던 중 입주민으로부터 ‘네 주인이 누구냐'는 폭언과 함께 폭행을 당했다. 이 일로 ㄱ씨는 심한 모욕감에 일을 그만두고 정신과 치료를 받아야 했다.

이에 경기도 노동국 노동권익센터는 마을노무사를 통해 심층 무료 상담과 심리 치유를 진행하는 등 ㄱ씨 지원에 나섰다.

마을노무사는 ㄱ씨가 진단받은 외상성 신경증, 비기질성 불면증, 경도 우울 등의 사례로 근로복지공단 안양지사에 요양급여신청서와 업무상 질병 판정서 등의 서류를 제출해 산재를 인정받을 수 있게 도왔다. 근로복지공단 안양지사는 최근 경기업무상질병판정위원회 심의를 열어 ㄱ씨의 산재를 인정했다.

ㄱ씨는 병원비와 함께 해당 사건으로 근무하지 못한 기간 평균 임금의 70%에 해당하는 휴업급여 등의 보상을 받게 됐다. 김규식 경기도 노동국장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일상생활에서 누구나 갑질 피해자이면서 가해자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입주민과 경비노동자가 더불어 잘 사는 세상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경만 기자 mania@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방역 사각지대’ 광주 TCS 국제학교 확진자 109명으로 늘어 1.

‘방역 사각지대’ 광주 TCS 국제학교 확진자 109명으로 늘어

서울 마을버스 소독업체 재하청에 무자격자 논란 2.

서울 마을버스 소독업체 재하청에 무자격자 논란

“마스크 써달라” 버스기사에 욕설한 승객 ‘벌금 200만원’ 3.

“마스크 써달라” 버스기사에 욕설한 승객 ‘벌금 200만원’

경기도 ‘성범죄 의심’ 7급 공무원 합격자 ‘임용 취소’ 4.

경기도 ‘성범죄 의심’ 7급 공무원 합격자 ‘임용 취소’

‘50만명 사수’ 포항시, “이사오시면 30만원 드려요” 5.

‘50만명 사수’ 포항시, “이사오시면 30만원 드려요”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