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수도권

재난소득으로 동네 가게 발길 늘었지만 “웃돈 요구” 꼼수도 횡행

등록 :2020-05-22 15:01수정 :2020-05-22 15:08

크게 작게

경기도민 10명 중 9명 “재난소득 다 써도 동네 가게 찾을 것”
경기도 내 111곳 점포 현금과 달리 재난소득 차별 거래 적발
코로나19 사태로 사람들의 발길이 뚝 끊겼던 수원역 앞 매산로 테마거리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과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4월28일 오후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수원/장철규 선임기자 chang21@hani.co.kr
코로나19 사태로 사람들의 발길이 뚝 끊겼던 수원역 앞 매산로 테마거리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과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4월28일 오후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수원/장철규 선임기자 chang21@hani.co.kr

경기도민 10명 중 9명은 재난소득을 다 써도 동네 가게와 전통시장을 찾겠다는 등 동네 가게를 찾는 주민이 늘고 있지만, 일부 점포에서 재난소득 결제 시 웃돈을 요구하는 등 차별거래가 횡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가 22일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5~16일 사이 만19살 이상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효과 및 만족도’조사(신뢰 수준은 95%, 표본오차 ±3.1%p)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85%가 재난기본소득을 다 써도 해당 가게를 재방문할 의사를 밝혔다.

재난소득 받은 경기도민 어디를 찾았을까? 경기도 제공
재난소득 받은 경기도민 어디를 찾았을까? 경기도 제공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사용자(818명)들은 ‘평소 가던 대형마트 대신 동네 가게를 이용’(80%), ‘한 번도 이용하지 않았던 새로운 동네 가게를 이용’(33%), ‘전통시장을 방문’(34%)하는 등의 소비패턴 변화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대 사용처로는 △슈퍼마켓, 편의점, 농·축협 직영매장 등 유통업(49%)이 가장 많았고 △식당, 카페, 주점 등 일반음식점(31%)이 그 뒤를 이었다.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대해서는 압도적 다수(90%)가 잘했다고 평가했다. 이는 최근 실시한 자영업·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 결과에서 잘했다는 응답 89%와도 비슷했다. 또 도민의 87%는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이 코로나19로 인한 자영업자 경영난 극복에 도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지만 경기도민들의 이런 높은 평가에도 불구하고 정작 일부 점포에서는 재난기본소득(지역 화폐카드 등)으로 결제할 때 웃돈을 요구하는 등 현금과 ‘차별거래’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가 이달 초부터 재난기본소득과 현금을 차별거래했다고 신고된 383개 점포를 현장 점검해보니 모두 111개 점포가 이런 차별거래를 하다 적발됐다.

경기도 조사에서 적발된 차별 거래 업체들. 경기도 제공
경기도 조사에서 적발된 차별 거래 업체들. 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이들 점포가 재난기본소득 카드 결제 시 현금 결제를 유도해 매출을 속이거나 부가세 수수료 등 명목으로 10%의 요금을 더 받아 부당 이득을 보려는 행위를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재난기본소득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도민 세금으로 실시하는 긴급 경제정책인데 지역경제 살리자며 골목상권과 전통시장을 일부러 찾아온 도민들에게 법률 어기고 탈세해가면서 실망을 안겨서 되겠냐. 불공정 앞에 결코 예외를 두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경기도는 이에 따라 해당 점포에 대해 형사고발, 카드가맹 취소 조처를 한 데 이어, 다음 달 2일부터 세무조사에 착수해 지방세 5년 치 자료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현행법상 신용카드 가맹점이 신용카드로 받은 지역화폐 사용자를 차별(거래 거절, 수수료요구 등)하면 여신금융업법에 따라 가맹취소 사유가 되고 관계자와 사장은 최대 징역 1년 또는 벌금 1천만원에 처할 수 있다.

홍용덕 기자 ydhong@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정의연 마포 ‘위안부 피해자 쉼터’ 소장, 숨진채 발견 1.

정의연 마포 ‘위안부 피해자 쉼터’ 소장, 숨진채 발견

이용수 할머니 “안 죽고 살아온 우리를 왜 팔아먹냐” 2.

이용수 할머니 “안 죽고 살아온 우리를 왜 팔아먹냐”

삐뚤삐뚤 눌러쓴 아홉살 동심의 추모 “친구야, 행복해” 3.

삐뚤삐뚤 눌러쓴 아홉살 동심의 추모 “친구야, 행복해”

주말새 인천서만 12명 추가…멈출지 모르는 코로나 전파 4.

주말새 인천서만 12명 추가…멈출지 모르는 코로나 전파

“안 맞았다” 숨진 ‘천안 9살 소년’은 왜 거짓말을 했나 5.

“안 맞았다” 숨진 ‘천안 9살 소년’은 왜 거짓말을 했나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