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전국일반

인천 110가구 긴급재난지원금 중복 수령…환수 예정

등록 :2020-05-23 17:06

크게 작게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에 따라 동네 상권이 다소 활기를 띠고 있다. 지난 13일 서울 마포구 망원시장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에 따라 동네 상권이 다소 활기를 띠고 있다. 지난 13일 서울 마포구 망원시장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지역 저소득층 110가구가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중복해서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시는 재난지원금을 중복 수령한 가구에 대해 환수 조치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이들이 가구당 40만∼100만원씩 중복해 받은 재난지원금 총액은 9천800만원이다. 인천시는 정부의 통합전산망 구축 작업이 끝나지 않은 지난 4일부터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에 먼저 재난지원금을 지급했다.

이는 형편이 어려운 가구에 재난지원금을 신속히 지급해 달라는 민원이 잇따랐기 때문이다.

의료·주거·교육급여를 받거나 차상위로 분류된 저소득층 5만가구 중 5천613가구가 지역 화폐인 이음 카드로 재난지원금을 우선 신청했으며, 이 중 110가구가 이후 신용카드 회사를 통해 재난지원금을 또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시는 이들 가구가 재난지원금 수령 이후 신용카드사의 안내 문자를 받자 무심코 재난지원금을 다시 신청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주민센터에서 저소득층 재난지원금을 신청받을 때 추후 중복 수령하면 안 된다는 안내를 하고 서명도 받았다"며 " 이달 18일 정부의 통합전산망이 개통한 이후에는 중복 지급 사례가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경찰 “숨진 ‘평화의 우리집’ 소장, 타살 혐의점·유서 없다” 1.

경찰 “숨진 ‘평화의 우리집’ 소장, 타살 혐의점·유서 없다”

삐뚤삐뚤 눌러쓴 아홉살 동심의 추모 “친구야, 행복해” 2.

삐뚤삐뚤 눌러쓴 아홉살 동심의 추모 “친구야, 행복해”

이용수 할머니 “안 죽고 살아온 우리를 왜 팔아먹냐” 3.

이용수 할머니 “안 죽고 살아온 우리를 왜 팔아먹냐”

박원순, 이재명 겨냥 “전국민 고용보험이 훨씬 정의로워" 4.

박원순, 이재명 겨냥 “전국민 고용보험이 훨씬 정의로워"

통영 동굴서 다이버 구조하다 실종된 해경, 숨진 채 발견 5.

통영 동굴서 다이버 구조하다 실종된 해경, 숨진 채 발견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