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애니멀피플야생동물

치명적 개구리 감염병 돌자 열대 뱀 멸종 사태

등록 :2020-02-14 15:34수정 :2020-02-17 10:50

크게 작게

[애니멀피플]
파나마 열대림서 첫 확인…먹이 75% 줄자 종 다양성 3분의 2로
나뭇잎 위에 낳은 개구리 알을 먹는 열대 뱀. 양서류 곰팡이 돌림병으로 큰 타격을 받았다. 카렌 워켄틴 제공.
나뭇잎 위에 낳은 개구리 알을 먹는 열대 뱀. 양서류 곰팡이 돌림병으로 큰 타격을 받았다. 카렌 워켄틴 제공.

동아시아에서 세계로 퍼져나간 항아리곰팡이 감염병이 양서류의 대규모 멸종 사태를 빚자 그 파급효과로 열대지역 뱀의 생물 다양성이 급속히 줄어든 것으로 밝혀졌다. 먹이사슬을 통한 생물 종의 멸종 사태가 구체적으로 밝혀진 것은 드문 일이다.

항아리곰팡이는 20세기 초 한반도 등 동아시아에서 인위적으로 유럽에 옮겨진 무당개구리 등이 퍼뜨린 병원체로, 1970년대부터 아메리카와 호주 대륙 등 세계적으로 개구리와 도롱뇽 등 양서류 90종을 멸종시키고 500종이 감소하는 피해를 일으킨 사상 최악의 곰팡이이다.

엘리스 지프킨 미국 미시간 주립대 생물학자 등 미국 연구자들은 14일 과학저널 ‘사이언스’에 실린 논문에서 “양서류가 감소한 뒤 뱀 집단이 붕괴한 것은 종종 눈에 띄지 않게 벌어지는 생물 다양성 위기를 잘 드러낸다”며 “눈에 보이지 않은 채 사라지는 희귀종과 연구가 되지 않은 종에 대한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개구리와 도마뱀을 잡아먹는 덩굴 뱀. 양서류 감소 이후 개체수가 줄지는 않았지만, 몸의 에너지 비축이 주는 등 몸 상태가 나빠졌다. 케빈 엥게 제공.
개구리와 도마뱀을 잡아먹는 덩굴 뱀. 양서류 감소 이후 개체수가 줄지는 않았지만, 몸의 에너지 비축이 주는 등 몸 상태가 나빠졌다. 케빈 엥게 제공.

이번 연구가 가능했던 것은 항아리곰팡이가 밀려오기 전인 1997년부터 중미 파나마의 엘 코페 인근 국립공원에서 양서류를 7년 동안 자세히 조사한 데이터가 있었기 때문이다. 2004년 말 항아리곰팡이가 들이닥치자 몇 달 안에 감염된 개구리들이 개울가에 즐비하게 널브러졌다. 2006년부터 다시 6년 동안 조사가 벌어졌다.

그러나 열대림의 뱀은 워낙 희귀한 종이 많아 주요 먹이인 양서류가 감소한 영향을 조사하는 일은 쉽지 않았다. 주 저자인 지프킨은 “관찰한 뱀 36종 가운데 12종은 13년 동안의 현장연구를 통틀어 단 한 번씩만 목격했을 뿐”이라며 “애초 희귀하거나 은밀한 종은 너무나 빨리 줄어들기 때문에 모르는 사이에 멸종하기 쉽다”고 이 대학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연구자들은 이 지역 뱀의 주요 먹이인 양서류의 75%가 곰팡이 감염으로 사라지자 열대 뱀 종 수가 30종에서 21종으로 줄었을 것으로 추정했다. 모든 종의 서식실태를 일일이 확인하는 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현장조사 결과와 통계학 모델을 이용해 85% 확률로 추정한 수치이다.

뱀의 종 다양성만 준 것이 아니라 개체수 자체도 줄었다. 연구자들은 “5회 이상 자주 관찰되던 뱀 17종 가운데 9종이 출현율이 떨어졌다”고 밝혔다. 영양 상태도 나빠져, 감염 전후를 비교한 6종 가운데 4종이 비쩍 마른 상태였다.

뱀은 종에 따라 1년에 한 번 사냥하고도 버티기 때문에, 먹이가 사라진다고 곧바로 죽지는 않는다. 연구자들은 “뱀들은 양서류가 사라지자 다른 먹이로 교체하기 위해 안간힘을 썼지만 큰 타격을 입었다”며 개구리 알이 주식인 시본 아르구스 종을 예로 들었다.

몸과 목이 극단적으로 가는 열대 뱀. 개구리와 도마뱀이 주 먹이이나 개구리 감소로 인해 영양 상태가 악화하고 있다. 앤드루 하인 제공.
몸과 목이 극단적으로 가는 열대 뱀. 개구리와 도마뱀이 주 먹이이나 개구리 감소로 인해 영양 상태가 악화하고 있다. 앤드루 하인 제공.

양서류의 돌림병은 개구리뿐 아니라 도마뱀 등 먹이사슬의 다른 구성원도 교란했고, 상위 포식자인 맹금류와 포유류에도 영향을 끼친다고 연구자들은 밝혔다. 지프킨은 “생태계 교란은 다수의 패자와 소수의 승자를 낳겠지만, 종국적으로는 세계적으로 생태계의 균일화, 곧 어디 가나 점점 비슷한 생태계가 나타나는 현상을 부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슬픈 일이지만 생물다양성 위기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심각하다. 왜냐하면 평가할 자료가 부족한 종이 너무 많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인용 저널: Science, DOI: 10.1126/science.aay5733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애니멀피플] 핫클릭

‘한잔 했다람쥐~’ 발효된 배에 취한 다람쥐 1.

‘한잔 했다람쥐~’ 발효된 배에 취한 다람쥐

야생 호랑이도 백신이 필요해, 개홍역 유일 대책 2.

야생 호랑이도 백신이 필요해, 개홍역 유일 대책

태평양 바닷속 3000m에 장어떼가 산다 3.

태평양 바닷속 3000m에 장어떼가 산다

코로나는, 박쥐 따위는 왜 존재하는 걸까 4.

코로나는, 박쥐 따위는 왜 존재하는 걸까

“지리산 산악열차? 20년간 복원한 반달곰 내쫓는 일” 5.

“지리산 산악열차? 20년간 복원한 반달곰 내쫓는 일”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