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축하합니다

UPDATE : 2021-01-15 10:40
<한겨레>는 1988년 5월15일 창간 때 돌반지를 팔아 아이 이름으로 주식을 모아준 주주와 독자들을 기억합니다. 어언 32돌이 지나 그 아이들이 부모가 되고 있습니다. 저출생시대 새로운 생명 하나하나가 너무나 소중합니다. ‘축하합니다’는 새 세상을 열어갈 주인공들에게 주는 선물이자 추억이 될 것입니다. 부모는 물론 가족, 친척, 지인, 이웃 누구나 축하의 글을 사진과 함께 전자우편으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한겨레 주주통신원 (mkyoung60@hanmail.net) 또는 인물팀(people@hani.co.kr)
1

한겨레 많이 보는 기사

서울역 ‘노숙인과 신사’ 어떻게 촬영했냐면요 1.

서울역 ‘노숙인과 신사’ 어떻게 촬영했냐면요

‘재결합 할래요?’ 돼버린 ‘우리 이혼했어요’ 2.

‘재결합 할래요?’ 돼버린 ‘우리 이혼했어요’

한동훈, 유시민 사과에 “거짓선동으로 피해, 필요한 조치 검토” 3.

한동훈, 유시민 사과에 “거짓선동으로 피해, 필요한 조치 검토”

이낙연은 반등할 수 있을까 4.

이낙연은 반등할 수 있을까

유시민 “검찰, 노무현재단 계좌 사찰 사실 아냐” 사과 5.

유시민 “검찰, 노무현재단 계좌 사찰 사실 아냐” 사과

광고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