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n번방과 불법도박 ‘범죄의 공생’

UPDATE : 2020-05-15 01:10
‘박사’ 조주빈(24)씨와 ‘갓갓’ 문형욱(24)씨가 검거됐다. 이제 잔혹한 디지털 성착취 범죄는 사라질까. <한겨레>는 지난해 11월 이후 텔레그램을 중심으로 퍼져나간 성착취 실태를 탐사하며 디지털 성착취 문제가 이미 체계화해 있고, 성착취 영상을 매개로 수익을 올리는 불법도박의 세계가 착취 구조의 한 축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치열한 경쟁 속에서 이래도 저래도 ‘이생망’(이번 생은 망했다)이라고 생각하는 어떤 10대와 20대들은 불나방처럼 불법도박을 쫓고 있다. 그 ‘충동의 관문’에 성착취 영상이 있다. <한겨레>는 10대와 20대들을 대상으로 한 성착취와 불법도박 산업의 공생 관계를 추적해, 성착취 영상이 불법도박의 관문이 되고 불법도박이 또 다른 범죄의 시작점이 되는 실태를 4회에 걸쳐 탐사한다.
1

한겨레 많이 보는 기사

‘가수 김광석 타살 주장’ 이상호, 부인 서해순에 1억원 배상 1.

‘가수 김광석 타살 주장’ 이상호, 부인 서해순에 1억원 배상

트럼프 “홍콩 특별지위 박탈 시작”…중국 유학생 추방 계획도 2.

트럼프 “홍콩 특별지위 박탈 시작”…중국 유학생 추방 계획도

김대중 전 대통령 두 아들, ‘동교동 사저’ 놓고 법정 다툼 3.

김대중 전 대통령 두 아들, ‘동교동 사저’ 놓고 법정 다툼

윤미향 “개인계좌 허술한 부분 있었다”면서도 “후원금 유용 안했다” 4.

윤미향 “개인계좌 허술한 부분 있었다”면서도 “후원금 유용 안했다”

강제퇴거당한 쪽방 주민 5명 중 1명꼴로 세상에 없다 5.

강제퇴거당한 쪽방 주민 5명 중 1명꼴로 세상에 없다

광고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