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정치청와대

문 대통령 “공공부문 선결제…내수부양 등에 56조 지원”

등록 :2020-04-08 11:34수정 :2020-04-08 15:19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관련 제4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관련 제4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수출, 벤처 기업을 지원하고, 내수를 부양하는 데 총 56조 원 규모의 지원책을 쓰겠다고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한 4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대외 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가 쓰나미와 같은 충격을 받고, 끝을 알 수 없는 어두운 터널 속에 있다”며 “정부는 가용한 자원을 모두 동원해 과감하고 적극적인 재정 투입을 주저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수출기업들에 36조원 이상의 무역 금융을 추가 공급하겠다고 했다. 그는 “자금 문제로 수출 기회를 놓치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 “코로나19사태로 인한 신용도 하락이 수출에 장애가 되지 않도록 수출보험과 보증의 만기 연장하여 30조원을 지원하며 수출기업에 대한 긴급유동성도 1조원을 지원하겠다.

또 세계적 경기부양 시점에 적극적인 수주활동에 나설 수 있도록 5조원 이상의 무역금융을 선제적으로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수출 규제 대응과정에서 축적된 노하우를 더욱 발전시켜 안정적인 글로벌 공급망을 확보하겠다”며 “특히 효과적 방역으로 봉쇄와 이동제한 없이 공장들이 대부분 정상 가동되면서 우리나라가 안전하고 투명한 생산기지라는 인식이 세계에 각인되고 있다”고 말했다.

내수 활성화에도 17조7천억원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방법으로는 정부 공공부문의 선결제, 선구매를 들었다. 그는 “공공부문이 앞장서 선결제, 선구매 등을 통해 3조3천억원 이상의 수요를 조기 창출하고자 한다”며 “12조원 규모로 세부담을 추가 완화하는 특별한 조치도 결정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신생 벤처기업 지원에는 2조2천억원을 공급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지속적으로 우리 경제의 혁신 동력을 강화하기 위해 저리로 자금을 추가 공급하고 특례보증 신설과 함께 민간 벤처투자에 대한 과감한 인센티브 확대로 약 2조2천억원 규모의 자금을 추가로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기업을 살리고 국민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사력을 다하고 있다”며 “정부가 버팀목 역할을 충실히 하면서 위기 극복에 필요한 조치들을 언제든지 하겠다”고 말했다.

성연철 기자 sychee@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