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스포츠일반

금메달리스트 신발 한짝에 7천만원?

등록 :2008-08-22 15:14

크게 작게

중국인들이 베이징올림픽에서 뛰는 중국 선수들의 활약에 열광하는 가운데 한 중국 금메달리스트의 신발 한 짝에 50만 위안(한화 약 7천700만원)이란 엄청난 값이 매겨졌다고 중국 관영 영자지 차이나데일리가 21일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17일 배드민턴 남자 단식에서 우승한 린단은 경기가 끝난 뒤 관중에게 고마움을 표시하기 위해 자신이 신었던 신발을 배드민턴 라켓 한 개와 함께 관중들을 향해 던졌다.

이후 이 신발과 라켓의 행방이 린단의 열성팬들 사이에서 뜨거운 관심사로 떠올랐다.

온라인에서는 100명이 넘는 사람들이 자신들이 신발과 라켓을 잡은 행운아라고 주장하고 있고 중국 최대의 검색포털 바이두에서 `린단의 신발'이라는 단어가 무려 44만건이나 검색이 이뤄졌다.

한 네티즌은 린단의 온라인 팬클럽 사이트에 글을 올려 "결승전 당일 린단을 응원하다가 린단의 오른쪽 신발을 받았다"고 주장했고, 다른 네티즌은 린단의 신발이 어떻게 자신의 머리 위에 떨어졌는 지에 대한 상세한 묘사까지 해놓았다. 이 네티즌은 나머지 신발 한 짝에 10만 위안(한화 1천500만원)을 낼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일부 린단의 열성팬은 신발 한 짝에 50만 위안을 낼 수도 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50만 위안은 중국에서 아파트 한 채를 살 수 있을 만한 돈이다.

(베이징=연합뉴스)

이슈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류현진·김광현 MLB 등판 생중계, 유료채널만 시청 가능 1.

류현진·김광현 MLB 등판 생중계, 유료채널만 시청 가능

[김양희의 맛있는 야구] 프로야구 인기, 경고등이 들어오다 2.

[김양희의 맛있는 야구] 프로야구 인기, 경고등이 들어오다

여자축구, 연장 끝에 중국과 2-2…올림픽 본선 진출 실패 3.

여자축구, 연장 끝에 중국과 2-2…올림픽 본선 진출 실패

여자배구 FA 최대어 이소영, 인삼공사로 간다 4.

여자배구 FA 최대어 이소영, 인삼공사로 간다

[도쿄올림픽 D-100] 땀으로 메달 7개 ‘금빛’ 색칠한다 5.

[도쿄올림픽 D-100] 땀으로 메달 7개 ‘금빛’ 색칠한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