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호남

전교조 “전주예술중고 교사 부당해고 통보 철회하라”

등록 :2021-01-13 15:25수정 :2021-01-13 15:27

크게 작게

교사 6명 해고 예정통보서 받아…재단 쪽 연락 닿지 않아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북지부 회원들과 교사들이 3일 오전 전북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교사 6명에 대한 부당해고 통보 철회를 촉구했다. 전교조 전북지부 제공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북지부 회원들과 교사들이 3일 오전 전북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교사 6명에 대한 부당해고 통보 철회를 촉구했다. 전교조 전북지부 제공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북지부가 지난해 12월 전주예술중·고 교사 6명이 해고 예정통보서를 받은 것과 관련해 “재단은 교사들의 보복성 부당해고를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전교조 전북지부 회원들과 교사들은 13일 오전 전북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해당 교사들은 통보서를 받기 전까지 구조조정 대상에 오른 것도 모르고 있었다. 우편으로 해고 사실을 알았지만 왜 해고 대상인지 어떤 설명도 듣지 못했다. 교사들은 2018년부터 임금체납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는데 이에 대해 보복성 해고가 짙다”고 주장했다.

해고 사유는 긴박한 경영상의 필요인 것으로 전해졌다. 중학교 교사 1명과 고교 교사 5명 등 모두 6명이 해고 예정통보서를 받았고, 이 가운데 5명이 전교조 소속이다.

전주예술고 교사 28명은 2018년 6월부터 최근까지 정근수당, 성과상여금 등 6억여원의 임금을 못 받아 재단을 상대로 소송 중이다. 전교조는 소송에 앞장선 교사들이 이번 해고자 명단에 포함돼 “경영상의 이유를 핑계로 정당한 사유 없이 보복성·본보기성 해고가 짙다”고 강조했다. 해당 교사들은 소청심사를 준비 중이다.

송욱진 전교조 전북지부장은 “해당 재단은 교사들에 대한 보복성 부당해고를 철회하고, 학교 구성원에게 부실한 경영을 사과하며, 전북교육청도 전주예술고를 상대로 종합감사를 실시해 학교 정상화 방안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학교는 이와 관련해 “무슨 말을 할 처지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 재단 쪽 입장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접촉을 시도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박임근 기자 pik007@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부산시,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완화 1.

부산시,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완화

대전 기숙형 비인가 국제학교서 127명 집단감염 2.

대전 기숙형 비인가 국제학교서 127명 집단감염

‘코로나 집단감염’ 광주-대전 종교단체 기숙학교 간 ‘연결고리’ 는? 3.

‘코로나 집단감염’ 광주-대전 종교단체 기숙학교 간 ‘연결고리’ 는?

“한 곳 머물다 돌아가”…제주 관광업계 위기 4.

“한 곳 머물다 돌아가”…제주 관광업계 위기

경기도 최초 ‘동탄 트램' 밑그림 완성…이르면 2027년 개통 5.

경기도 최초 ‘동탄 트램' 밑그림 완성…이르면 2027년 개통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