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호남

또 끼임사고…여수산단서 30대 노동자 사망

등록 :2021-01-11 10:17수정 :2021-01-11 10:23

크게 작게

야간 정비작업 중 참변
전남 여수국가산업단지 전경. 여수시청 제공
전남 여수국가산업단지 전경. 여수시청 제공

전남 여수국가산업단지의 한 업체에서 30대 하청업체 노동자가 사고로 숨졌다.

11일 여수경찰서와 전남소방본부의 말을 종합하면, 전날 저녁 7시55분께 전남 여수시 낙포동 여수국가산단 유연탄 저장업체인 금호티앤엘에서 협력업체 소속 기계 정비원 ㄱ(33)씨가 석탄 운송 설비에 몸이 끼이는 사고를 당했다.

ㄱ씨는 출동한 119 구조대에 의해 밤 10시30분께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1시간여 뒤인 밤 11시 40분께 숨졌다. 당시 ㄱ씨는 동료와 작업을 하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ㄱ씨 동료는 무전으로 회사에 사고 소식을 알렸고 회사는 112와 119에 신고했다.

경찰은 회사 관계자를 상대로 안전 규정 준수 여부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앞서 2018년 8월 해당 사업장에서는 40대 노동자가 가동 중인 유연탄 운송대에서 3m 아래 바닥으로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있었다. 김용희 기자 kimyh@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전주 콩나물국밥, 세계 9대 숙취해소 음식 선정 1.

전주 콩나물국밥, 세계 9대 숙취해소 음식 선정

‘경기도민 1인당 10만원’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확정 2.

‘경기도민 1인당 10만원’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확정

‘복붙 보고서’로 특허청장상까지…공공기관 부실 공모전 ‘도마’ 3.

‘복붙 보고서’로 특허청장상까지…공공기관 부실 공모전 ‘도마’

광주 유흥업소들 “벌금 물더라도 영업하겠다” 4.

광주 유흥업소들 “벌금 물더라도 영업하겠다”

머리카락 240㎝ 기부한 양주 세 자매 “소아암 앓는 친구들 힘내세요” 5.

머리카락 240㎝ 기부한 양주 세 자매 “소아암 앓는 친구들 힘내세요”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