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미래&과학과학

최고 상금 34억 ‘기초물리학상’
한국방문과학자 센 등 9명 수상

등록 :2012-08-01 19:14

크게 작게

인도 하리시찬드라연구소의 아쇼케 센 박사
인도 하리시찬드라연구소의 아쇼케 센 박사
고등과학원은 1일 방문과학자로 와 있는 인도 하리시찬드라연구소의 아쇼케 센(사진) 박사가 노벨상 상금을 능가하는 새로운 물리학상의 첫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페이스북과 그루폰 등에 투자해 억만장자가 된 러시아 출신 미국 벤처투자자 유리 밀네르가 출연한 러시아 기초물리학상재단은 이날 모두 9명의 수상자를 발표하고 각각 300만달러(34억여원)의 상금을 수여하기로 했다.

이근영 선임기자

광고

광고

광고

미래&과학 많이 보는 기사

하루 ‘10시간 앉았다면? 40분 운동해야’…WHO 첫 좌식 생활인 가이드라인 1.

하루 ‘10시간 앉았다면? 40분 운동해야’…WHO 첫 좌식 생활인 가이드라인

2021년의 달을 미리 본다…내 생일엔 어떤 달이 뜰까 2.

2021년의 달을 미리 본다…내 생일엔 어떤 달이 뜰까

한국 재생에너지 발전비용, 내년부터 석탄보다 싸진다 3.

한국 재생에너지 발전비용, 내년부터 석탄보다 싸진다

‘소우주 속의 소우주’ 인간의 뇌…어느 쪽이 뇌일까 4.

‘소우주 속의 소우주’ 인간의 뇌…어느 쪽이 뇌일까

인공지능의 예측 기술은 범죄 발생을 막아줄 수 있을까 5.

인공지능의 예측 기술은 범죄 발생을 막아줄 수 있을까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