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미래&과학과학

최고 상금 34억 ‘기초물리학상’
한국방문과학자 센 등 9명 수상

등록 :2012-08-01 19:14

크게 작게

인도 하리시찬드라연구소의 아쇼케 센 박사
인도 하리시찬드라연구소의 아쇼케 센 박사
고등과학원은 1일 방문과학자로 와 있는 인도 하리시찬드라연구소의 아쇼케 센(사진) 박사가 노벨상 상금을 능가하는 새로운 물리학상의 첫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페이스북과 그루폰 등에 투자해 억만장자가 된 러시아 출신 미국 벤처투자자 유리 밀네르가 출연한 러시아 기초물리학상재단은 이날 모두 9명의 수상자를 발표하고 각각 300만달러(34억여원)의 상금을 수여하기로 했다.

이근영 선임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